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김소연, '이준석 성 접대 폭로' 배후설에 "윗선 없다" 일축

등록 2022.07.07 22:35:24수정 2022.07.07 22:39:5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의왕=뉴시스] 조성우 기자 =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에게 성 접대를 제공했다고 주장하는 김성진 아이카이스트 대표 측 법률대리인 김소연 변호사가 5일 오후 경기도 의왕시 서울구치소에서 예정된 서울경찰청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의 김 대표에 대한 2차 접견 조사에 앞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2.07.05. xconfind@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재우 하지현 기자 = 김성진 아이카이스트 대표 측은 7일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의 성 접대 의혹을 폭로한 배경에 특정 정치인이 있다는 보도에 대해 "장 이사(제보자) 윗선은 없다"고 법적 대응을 예고했다.

김 대표 변호를 맡고 있는 김소연 변호사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장 이사와 제보자 등과 통화했는데 본인이 얘기한 것과 다르게 보도했다고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변호사는 "(장 이사는) 재미있게 얘기하는 것을 좋아하는 분"이라며 "일명 '썰(말)' 푸는 걸 좋아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내가 만약 정권교체에 힘이 됐어, 안철수와 단일화도 내가 했다. 김철근 각서도 내가 받아냈다고 썰을 주변 사람들에게 풀어냈다"며 "여러분은 이런거 들으면 믿느냐"고 반문했다.

그는 "이게 윤석열 대통령이 윤핵관(윤석열 대통령 핵심 관계자)이 장 이사 시켜서 이준석 성 상납 사건을 기획해서 시킨 것이냐"며 "국민은 아무도 믿지 않는다"고도 주장했다.

김 변호사는 해당 언론이 의도적으로 접근했다고 주장하면서 해당 언론사 취재진과 나눈 모바일 메신저 대화록도 공개했다. 해당 보도에서 윗선으로 지목한 A씨는 이 대표와 친분이 있는 친유(유승민)계 인사라고도 주장했다.

그는 "명백한 기획보도다. 이준석을 살리기 위한 명백한 메신저 공격"이라며 "성접대 사건을 굳이 막아서 이준석을 살려야 하는 이핵관(이준석 핵심 관계자)이 누구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공감언론 뉴시스 ironn108@newsis.com, judyha@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