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과기부, '메타버스·NFT 보안협의체' 발족

등록 2022.07.14 16:11:4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보안업계 가상융합경제 안전한 성장 위해 맞손"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이진영 기자 =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인터넷진흥원은 메타버스, 대체불가토큰(NFT) 등 가상융합경제의 확산에 따라 새롭게 대두되는 보안 이슈를 점검하고 업계 협력을 모색하기 위해 '메타버스·NFT 보안 협의체'를 구성해 14일 발족한다고 밝혔다.

협의체는 안전하고 신뢰할 수 있는 가상융합경제 산업 활성화를 위해 메타버스·NFT 관련 플랫폼 기업과 보안업계, 협·단체로 구성됐다.

사이버 위협·보안 기술 및 피해사례를 분석·공유하고, 다양한 보안 이슈의 사전대응과 해결방안을 모색한다는 방침이다.

이날 발족한 협의체에는 통신사와 인터넷 포털, 은행, 블록체인 업계 및 보안기업 등 총 25개 기업과 메타버스산업협회, 정보보호산업협회가 참여했다.

또 보안 수요·공급 기업 간의 지속적인 만남의 장을 주선해 상호 간 사업영역 확대의 기회도 만들어갈 계획이다.

이날 행사에서는 협의체 발족과 함께, 각 분야 비즈니스 모델과 보안 이슈, 앞으로 고려해야할 보안 가이드라인의 방향성에 대한 논의가 이어졌다.

메타버스 서비스는 이용자를 대상으로 하는 개인정보, 기기정보, 행위정보가 주요 공격대상이 되고 디지털 자산의 거래·소유를 증빙하는 NFT 서비스는 이용자 지갑을 탈취하기 위한 공격이 급증할 것으로 지적됐다.

한편 과기부는 사이버보안 패러다임 변화에 대응해, 제로트러스트, 공급망 보안 등 선진 보안체계를 기반시설에 적용하기 위한 '사이버보안 패러다임 대응 연구반'을 운영하고, 정책방안을 마련 중이다. 협의체는 사이버보안 패러다임 대응 연구반과 연계하여 운영될 예정이다.

과기부는 협의체를 통해 업계 의견을 지속적으로 수렴해 안전하고 신뢰할 수 있는 메타버스·NFT 서비스의 이용환경을 구축하고, 보안사고 예방, 이용자 보호를 위해 대응방향과 보안 지침을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과기부 김정삼 정보보호네트워크정책관은 "가상융합기술의 활용은 기존 산업의 변화를 유도하고 새로운 성장의 모멘텀을 제공해 가상융합경제로 발전될 것"이라면서 "민관 협력을 통해 메타버스·NFT 등 가상융합경제가 안전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보안 위협을 사전에 준비하고 대응해나가겠다"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mint@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