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롯데케미칼, 합성수지 7개 제품 국제 친환경 인증

등록 2022.07.25 11:37:1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최희정 기자 = 롯데케미칼은 자사 합성수지 7개 제품이 국제 친환경 제품 인증인 ISCC PLUS(International Sustainability & Carbon Certification)를 획득했다고 25일 밝혔다.

ISCC PLUS는 유럽연합(EU)의 재생에너지 정책 기준으로서 제품 생산과정 전반에 걸쳐 친환경 원료가 사용됐음을 국제적으로 인증하는 제도다. 전 세계 130 여개의 정유화학사와 원료 제조사 등이 회원사로 가입돼 있다.

롯데케미칼의 이번 인증 제품은 석유화학 원료인 PE(폴리에틸렌), PP(폴리프로필렌), PC(폴리카보네이트), BD(부타디엔), PET(페트) 제품과 고기능성 합성 수지 제품인 ABS(아크릴로니트릴 부타디엔 스티렌), 컴파운드 PC 제품으로, 폐플라스틱의 화학적 재활용 통해 얻어진 ISCC인증 열분해유 납사 원료를 사용한다.

이에 따라 친환경 저탄소 제품 생산을 확대하고 있는 고객사들에게 탄소배출 저감효과는 물론 고객 제품의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쟁력을 가져다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롯데케미칼 관계자는 "제품 원료부터 판매, 사용, 폐기 등 전 과정에서 환경 및 사회 분야에 미치는 영향과 리스크를 체계적으로 관리하고 있다"며 "이번 친환경 소재 인증은 공신력 있는 기관의 객관성을 취득함으로써 친환경 폴리머 시장에서 한발 앞선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다는 점에서 의의가 크다"고 말했다.

한편, 롯데케미칼은 올해 안에 화학적 재활용을 통한 열분해 납사를 시범 도입할 예정이다. 2025년에는 약 5만톤(t)의 친환경 합성수지 제품을 생산·공급하고 2030년에는 열분해 사업 확대를 통해 약 15만톤으로 사업 규모를 늘릴 계획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dazzling@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