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콘진원, 케이녹 참가사 20곳 선정…투자유치 지원 속도

등록 2022.08.02 10:09:0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경쟁률 8.22:1…맞춤형 컨설팅, 데모데이 등

associate_pic

케이녹 참가사-파트너사 오리엔테이션. (사진=한국콘텐츠진흥원 제공)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박주연 기자 = 한국콘텐츠진흥원이 콘텐츠 피칭 플랫폼 '케이녹(KNock) 2022'에 참가할 20개 기업을 최종 선정했다고 2일 밝혔다.

케이녹은 콘텐츠 기업과 투자자를 연결해 기업의 자금 확보와 성장을 지원하는 콘진원의 대표 투자유치 지원 프로그램이다.

콘진원은 올해 대교인베스트먼트, 더인벤션랩, 로간벤처스, 롯데벤처스, 센트럴투자파트너스, 유니온투자파트너스 등 6개 투자사로 구성된 '케이녹 파트너스'와 함께 참가사를 선정했다. 평균 8.22:1의 높은 경쟁률을 뚫고 선정된 20개 기업은 투자사들의 지원을 받게 된다.

대교인베스트먼트는 에듀테인먼트와 콘텐츠 지적재산권(IP) 부문에서 ▲사운드리더 ▲에이스에듀 ▲퍼니이브 ▲포그라운드 4개사를 전담한다. 더인벤션랩은 콘텐츠 서비스 및 솔루션에 주력하며 ▲비비드랩 ▲피어슬릿 ▲플레이더월드 3곳의 콘텐츠 제작·유통을 지원한다.

로간벤처스는 메타버스·전시·게임 산업에서 활동하는 ▲플리카 ▲지원플레이그라운드 ▲어반컴플렉스 3개사를 선정했다. 롯데벤처스는 오디오 콘텐츠, 웹3 등 신성장 분야를 담당하며, ▲라이프페스타 ▲이어가다 ▲위아트 3곳의 투자유치를 지원한다.

센트럴투자파트너스는 웹툰·플랫폼·솔루션 등 콘텐츠 분야에서 ▲툰플러스 ▲브이더블유엑스 ▲뉴코어 ▲페인트팜 4개사를 담당한다. 유니온투자파트너스는 융복합 콘텐츠 분야에 주력하는 ▲뉴튠 ▲라라스테이션 ▲텐핑거스 3개사를 육성한다.

선정된 20개 기업 중 포그라운드와 페인트팜은 각각 경기콘텐츠코리아랩과 대전콘텐츠기업육성센터의 지원기업으로, 케이녹 지역 경쟁 부문을 통해 최종 선정됐다.

콘진원과 파트너사들은 지난달 26일과 28일 개최한 '케이녹 오리엔테이션'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투자유치 역량강화 프로그램에 나선다. 파트너사들은 기업별 진단 결과를 기반으로 투자유치 로드맵을 개발해 약 12주간 담임 멘토링을 진행한다. 참여기업은 장기적인 멘토링으로 투자사와의 꾸준한 접점을 만들고 파트너사와 함께 투자유치 가능성을 높이게 된다.

콘진원은 참가사에게 사업모델·법률·회계·특허·저작권·마케팅·연구개발(R&D)·해외진출 등 역량 강화를 위한 전문가 컨설팅을 제공해 투자유치에 한 단계 다가갈 수 있는 실질적인 토대를 마련해줄 계획이다.

이 외에 모의 피칭을 통해 선발된 우수 참가사에게는 오는 11월 개최되는 '케이녹 데모데이'에 참가 기회가 제공된다. 데모데이 수상기업에는 총 5000만원 규모의 상금이 제공된다.

콘진원 콘텐츠금융지원단 백승혁 단장은 "케이녹에 지원한 기업들을 통해 K-콘텐츠의 우수함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올해 참여기업이 성공적으로 투자를 유치할 수 있도록 콘진원이 적극 지원하겠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jy@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