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제주서 자석 삼킨 아동, 수술 필요해 긴급 헬기 이송 조처

등록 2022.08.08 10:00:40수정 2022.08.08 11:16:3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소아내시경 할 수 있는 종합병원 한 곳뿐

associate_pic

【제주=뉴시스】출동하는 119구급차. (뉴시스DB)

[제주=뉴시스] 오영재 기자 = 제주에서 자석을 삼킨 아동이 소방헬기에 의해 타 지역 병원으로 긴급 이송됐다.

8일 제주소방안전본부 등에 따르면 전날 오전 6시16분께 이물질 삼킴 사고로 제주시내 응급실에서 치료를 받던 A(9)군에게 응급수술이 필요해 타 지역으로 이송해야 한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신고를 접수한 소방당국은 소방헬기 한라매를 급파해 A군을 전남 소재 병원으로 이송했다.

A군은 이날 자석을 삼켜 병원으로 옮겨진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제주 지역 종합병원 중 소아 위내시경 등이 가능한 병원은 한 곳 밖에 없는 실정이다. 이에 당초 서귀포시 소재 병원으로 이송된 A군은 제주시내 종합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치료를 받지 못해 결국 타 지역으로까지 이송됐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자세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oyj4343@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