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호주, LNG 수출 제한 검토…일부 아시아 국가 공급난 우려

등록 2022.08.08 16:07:3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공급 우려에 개도국이 구매하는 현물 시장 제한할 듯

associate_pic

[루브민=AP/뉴시스] 21일(현지시간) 촬영된 독일 루브민 지역에 있는 노르트스트림1 가스관 모습. 2022.07.21.


[서울=뉴시스] 이종희 기자 = 주요 천연가스 생산국인 호주가 액화천연가스(LNG) 수출을 제한하는 조치를 검토하고 있다고 7일(현지시간) CNBC가 보도했다.

CNBC에 따르면 호주경쟁소비자위원회(ACCC)는 지난주 정부에 전 세계적으로 에너지 보호주의가 팽배함에 따라 국내 가스 공급을 보호하기 위해 수출을 자제해달라고 요청했다.

지나 카스-고틀리브 ACCC 위원장은 "호주 동부 해안의 에너지 보호를 위해 자원부 장관에게 '국내 가스 보안 매커니즘(ADGSM)'을 시작해달라고 권고했다"며 "또한 수출업자에게 국내 공급을 늘릴 것도 요청했다"고 말했다.

호주 동부 해안의 천연가스는 주로 아태 지역으로 수출하는 회사들이 생산하고 있다. ADGSM은 국내 공급이 부족할 경우 이들 생산업체의 LNG 수출을 막는다.

LNG 판매는 대부분 장기계약을 통해 이뤄지지만, 호주 생산업체들은 현물 시장에서 판매하기도 한다. 장기 계약을 체결할 능력이 없는 국가는 현물 시장에서 LNG를 사들일 수밖에 없다.

ACCC는 현물 시장의 LNG 공급을 줄이고 국내 소비자들을 위해 LNG를 저장해야 한다고 말했다.

최근 러시아 천연가스 공급이 줄어든 유럽과 아시아·태평양 지역 국가들은 에너지 공급 확보를 위해 경쟁 상황에 놓여 있다. 실제 LNG 가격은 올해 2월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이후 약 80% 가까이 급등했다.

특히 유럽 국가들은 올 겨울을 앞두고 천연가스 확보를 위해 높은 가격에 LNG 물량 확보에 나서면서 일부 아시아 국가들이 가스 공급 부족 현상에 직면할 수 있다고 CNBC는 지적했다.

이에 방글라데시와 파키스탄 등 일부 개발도상국에서 LNG 확보에 어려움을 겪는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에너지경제재무분석연구소(IEEFA)의 샘 레이놀즈는 "LNG 물량 확보에 실패함에 따라 연료 부족과 정전 등이 발생해 각국 경제가 붕괴 직전까지 내몰릴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장기 계약을 맺은 국가는 이번 조치가 큰 영향은 없을 것으로 분석했다.

레이놀즈는 "이번 조치는 장기계약으로 판매되지 않는 LNG의 수출을 제한하는 것"이라며 "장기 계약을 통해 LNG의 70~80%를 구매하는 일본, 한국, 중국과 같은 구매자들에게는 최소한의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것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2papers@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