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웹젠, 2분기 영업익 256억…전년비 10.7% 증가

등록 2022.08.09 16:48:5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뮤오리진3 흥행·영업비용 감소에 수익성 개선
3분기 R2M 대만 성과 반영 기대
외부투자 활발…개발 자회사 신작 개발 총력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최은수 기자 = 웹젠이 올해 2분기 '뮤 오리진3' 흥행 효과와 영업비용 절감 노력으로 영업이익이 두 자릿수 성장하며 수익성이 개선됐다. 다만 매출은 소폭 감소하는 데 그쳤다.

웹젠은 올 2분기 매출 695억원, 영업이익 256억원을 기록했다고 9일 밝혔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2.81% 감소했고, 영업이익은 10.66% 증가했다.

전분기 대비로는 매출이 0.36% 감소했으며 영업이익은 14.98% 늘었다.

2분기 영업이익 증가는 지난 2월 말에 국내에 출시된 후 매출 순위 상위권을 유지하고 있는 모바일게임 ‘뮤 오리진3’의 흥행이 견인했다고 웹젠은 설명했다. ‘뮤 아크엔젤2’의 대만 서비스 준비 외에 크게 사업비용이 늘지 않은 것도 영향을 미쳤다.

지난 7월 26일 시작한 ‘R2M(현지명 ‘중연전화’)의 중화권 서비스는 대만 매출 순위 10위권으로 호성적을 유지하고 있다. 개발부터 출시까지 웹젠이 직접 준비했으며, 3분기에도 견조하게 실적을 이어가고 중화권에서 게임시장 점유율을 높이는 기회가 될 것으로 회사는 기대하고 있다.

웹젠은 올해 남은 하반기 동안 미래 성장을 위한 투자처 및 협업 파트너 확보와 신작 게임 개발에 더욱 집중할 방침이다.앞서 발표한 크리문스와의 게임 퍼블리싱 계약 등 국내외 개발사들과의 파트너십을 꾸준히 늘리고 있다.

모바일 게임은 물론 콘솔까지 여러 플랫폼의 게임들을 확보하고, 그간 사업으로 다루지 않았던 인디게임 영역까지 신사업 부문의 사업 가능성도 확인했다는 설명이다.

투자 및 협업 파트너를 발굴하는 유니콘 전담팀(TF)에서는 국내외 개발사들과 3개 이상의 퍼블리싱 및 투자 계약을 완료하고 사업 일정에 맞춘 외부 공개 방안을 함께 검토하고 있다.

현재 자회사 ‘웹젠블루락’, ‘웹젠노바’ 등의 개발 자회사에서 개발 및 연구 중인 신작 게임 개발 프로젝트들도 원활히 진행 중이다. 웹젠이 국내외 게임 시장에서 높은 점유율을 확보하고 있는 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과 캐주얼 게임, 수집형 RPG 등 다양한 장르와 연령층의 게이머들을 게임 회원으로 확보할 계획이다.

김태영 웹젠 대표는 “국내에서 먼저 출시된 게임들의 해외 진출 등 라이브 게임들의 수익을 극대화하면서 신작 개발에 당분간 집중할 것”이라며“개발과 사업, 투자와 리스크 관리의 균형을 맞춰 사업 및 재무 안정성을 확보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eschoi@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