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성훈, '줄 서는 식당' 비매너 지적에 반응 '분분'

등록 2022.08.10 14:04:3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줄 서는 식당' 영상 캡처 .2022.08.10. (사진 = tvN 제공 ) photo@newsis.com*재판매 및 DB 금지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황지향 인턴 기자 = 배우 성훈이 tvN 예능 프로그램 '줄 서는 식당' 출연 이후 도마 위에 올랐다. 

지난 8일 방송된 '줄 서는 식당'에는 성훈이 게스트로 출연해 박나래·입짧은 햇님과 함께 맛집을 방문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식당 앞에서 줄을 선 성훈은 박나래에게 "정말 차례가 올 때까지 카메라 돌리는 거냐"고 물었다. 박나래는 "그렇다"고 답했다. 이에 성훈은 "너 따라와바"라고 말하며 상황극을 펼쳤고 박나래는 "카메라 있는데서 이야기하자"고 받아쳤다.

이어 박나래는 "워낙 친해 이 분성격을 안다. 줄을 안 서지 않느냐"고 물었다. 성훈은 "맛집 찾아다니는 스타일이 아니다. 대기인원이 1~2명만 있어도 옆집으로 간다"고 말했다. 박나래 또한 "성훈이 메뉴 고르는 가장 큰 기준은 당장 먹을 수 있는 것. 그러니까 내가 줄 이야기를 안했다"고 성훈의 불편함에 공감했다.

그렇게 1시간 정도 대기하게 된 성훈에게 박나래는 "미안해 오빠"라고 말했다. 성훈은 "이제라도 다른데 가자"고 너스레를 떨었다. 또 성훈은 갑자기 셀프 카메라를 바닥에 내려놓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긴 기다림 끝에 식당에 들어간 후 성훈은 고기를 굽기 시작했다. 불판에 하나씩 굽는게 아닌 한꺼번에 올려 빠르고 많이 먹는 전략을 택했다. 먹방에 집중하던 성훈은 급기야 집게를 젓가락처럼 사용하기도 했다. 입짧은 햇님은 "이런 건 본 적 없다. 나도 마음이 급해진다"며 성훈과 마찬가지로 집게 먹방을 하기 시작했다.

또한 성훈은 먹는 도중 고개를 옆으로 털며 땀을 털어냈다. 이어 "땀"이라고 말하며 매운 음식을 잘 먹지 못한다고 밝혔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줄 서는 집' 성훈, 박나래. 2022.08.10. (사진 = tvN 캡처)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방송 후 일부 누리꾼들은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서 성훈의 태도를 지적했다.

누리꾼들은 "프로그램 콘셉트를 이해하고 나왔어야 했다" "박나래가 보살이다" 등이라고 반응했다. 맛집에 줄을 서는 프로그램 콘셉트를 이해하지 못한 게 아니냐고 지적했다.

반면 일각에서는 성훈과 박나래가 오랜 시간 타 프로그램에서 호흡을 맞춘 만큼 두 사람만의 케미가 엿보였다고 반응하기도 했다. 이들은 "불만보다는 장난으로 이야기한 것 같다" "두 사람이 친한 만큼 케미가 있었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크게 불편할 게 없었다고 입을 모았다.

이와 관련해 성훈 측은 10일 언론에 "재미있게 하려다 보니 과했던 부분이 있는 것 같다. 시청자분들께서 불편함을 느끼셨다면 죄송하다. 앞으로는 좀 더 세심하게 살피겠다"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jhj7289@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