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대만 안보당국 "폭스콘, 中 칭화유니에 1조원 투자 중단하라"

등록 2022.08.10 15:28:36수정 2022.08.10 18:05: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양안 긴장고조 원인…"투자 신청 절대 통과하지 않을 것"

associate_pic

【선전=AP/뉴시스】지난 2010년 5월27일 중국 선전(深圳)의 폭스콘 공장에 폭스콘 로고가 보이고 있다. 아마존의 인공지능(AI) 비서 알렉사를 생산 납품하는 폭스콘의 중국 공장에서 납기를 맞추기 위해 1000명이 넘는 어린 학생들이 밤샘 작업을 하는 등 가혹한 불법 노동에 시달리고 있다고 영국 가디언이 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2019.8.9

[서울=뉴시스] 이현미 기자 = 대만 안보당국이 애플의 아이폰 위탁 생산업체 폭스콘 측에 중국 핵심 반도체 기업 칭화 유니에 대한 8억 달러(약 1조482억원) 규모 투자를 중단할 것을 요구했다고 영국 일간 파이낸셜타임스(FT)가 1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지난주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 대만 방문 이후 양안(중국과 대만) 간 긴장이 고조된 데 따른 것이다.

대만 국가안보 고위 관리는 "이것은(투자는) 절대 통과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대만 정부는 아직 폭스콘과 칭화 유니 간 투자를 공식적으로 검토하지 않았다. 하지만 이 문제에 정통한 이들은 대만 내각과 중국투자위원회가 이 거래에 대해 중단할 필요가 있는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한다.

폭스콘 대만 상장기업인 혼하이는 지난 7월 14일 사모펀드 출자 방식으로 칭화 유니에 8억 달러를 투자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칭화 유니 대주주인 베이징 지광신 홀딩스의 간접 지분을 인수하는 형태였다. 8억 달러는 전체 인수 자금의 10%에 달하는 규모로, 투자가 성사되면 폭스콘은 칭화 유니 두번째 최대 주주가 된다.

해당 발표 이후 대만 경제부 투자위원회는 폭스콘이 투자를 위한 사전 승인 신청서를 제출하지 않았기 때문에 최대 83만2000달러(약 11억원) 벌금을 부과할 수 있다고 경고하기도 했었다.

대만 경제계 한 인사는 "이 문제는 이제 국가안보 수준으로 격상돼 (투자) 전망이 흐려지고 있는 게 분명하다"며 "대만해협 긴장이 고조되면서 상황이 더 힘들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폭스콘 측은 공식적인 입장을 내놓지 않았다고 FT는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always@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