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김하성 앞에서 고의 4구?…1타점 2루타로 응수

등록 2022.08.10 15:38:3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샌디에이고, 매니 마차도 끝내기 3점포로 5연패 탈출

associate_pic

[샌디에이고=AP/뉴시스]샌디에이고 파드리스 김하성이 10일(한국시간)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전에서 8회 1타점 2루타를 때려낸 뒤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2022.08.10.


[서울=뉴시스]김주희 기자 = 샌디에이고 파드리스 김하성(27)이 3경기 연속 안타를 때려냈다.

김하성은 10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펫코파크에서 열린 2022 메이저리그 샌프란시스코 자이언츠와 경기에 7번 타자 유격수로 선발 출전, 4타수 1안타 1타점을 기록했다.

3경기 연속 안타 행진을 벌인 김하성의 시즌 타율은 0.248를 유지했다.

초반 김하성의 방망이는 잠잠했다.

0-1로 뒤진 3회 선두타자로 나와 우익수 뜬공, 1-1로 맞선 5회 무사 1루에서 삼진을 당했다. 3-1로 앞선 6회 2사 1루에선 유격수 땅볼로 잡혔다.

8회 2사 1, 2루에서 네 번째 타석을 맞았다. 2사 2루에 몰린 샌프란시스코가 제이크 크로넨워스를 고의 4구로 내보내면서 김하성과의 승부를 택하며 만들어진 타석이었다.

김하성은 상대의 작전을 후회하게 하는 날카로운 타격을 선보였다.

샌프란시스코 구원 도미닉 레오네의 초구와 2구째에 모두 헛스윙한 김하성은 3구째 96.7마일(약 156㎞) 직구를 통타, 원바운드로 펜스를 넘어가는 인정 2루타를 터뜨렸다. 2루 주자 조쉬 벨이 득점하면서 김하성의 시즌 37번째 타점도 올라갔다. 스코어는 4-1.

그러나 샌디에이고는 9회초 등판한 조쉬 헤이더가 3실점하며 4-4 동점을 허용했다.

무겁게 가라앉은 분위기를 9회말 다시 살렸다.

1사 후 주릭슨 프로파가 중전 안타를 날렸고, 후안 소포가 포수 타격 방해로 출루했다. 1사 1, 2루에서 등장한 매니 마차도가 왼쪽 펜스를 넘어가는 끝내기 홈런을 쏘아 올려 경기에 마침표를 찍었다.

7-4로 이긴 샌디에이고는 5연패에서 탈출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uhe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