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청양의 8월은 구기자가 익어가는 시절’…수확 한창

등록 2022.08.10 16:01:2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농가에서 청양 구기자를 수확하고 있다. *재판매 및 DB 금지


[청양=뉴시스]송승화 기자 = 전국 최대 생산량(약 70%)을 자랑하는 청양지역에서 8월의 열기를 고스란히 약효로 수렴한 여름 구기자 수확이 한창이다.

청양구기자는 전체 수확량의 3분 1을 여름에, 3분 2를 가을에 수확한다. 여름 구기자는 과육의 양과 베타카로틴 등 유효 영양성분이 많고, 가을 구기자는 건조했을 때 빛깔이 좋아 상품성에서 유리하다.

열매는 물론 잎과 뿌리 무엇 하나 버릴 것 없다. 구기자에는 콜린 대사물질의 하나인 베타인이 풍부해 지방이 간에 축적되는 것을 방지하고 활력에 도움을 주며, 혈압 조절 성분이 있어 몸에 열이 많거나 혈압이 높은 사람들에게 좋은 것으로 알려져 있다.

올해는 꽃이 피고 수정되는 시기에 평년 대비 평균기온이 약 3℃ 이상 높아 개화 불량과 과실 맺힘 감소 현상이 보였으나 현재는 정상적으로 수확 중이다.

농업기술센터 관계자는 “올해 고온 여파로 구기자 개화 시기에 어려움이 있었지만, 무사히 여름 구기자를 수확할 수 있게 돼 다행”이라며 “가을 구기자 또한 원활하게 수확할 수 있도록 농가 지도에 임하겠다”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song1007@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