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BMW그룹, 침수 차 무상 점검·수리비 지원…'특별 케어서비스'

등록 2022.08.10 16:57:07수정 2022.08.10 18:56: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서울=뉴시스] 정윤아 기자 = BMW그룹코리아는 기록적인 폭우로 침수 및 파손 피해를 입은 차량에 대해 'BMW·MINI 특별 케어 서비스'를 실시한다고 10일 밝혔다.

이번 특별 케어 서비스는 9월 말까지 BMW그룹코리아 전국 공식 서비스 센터에서 진행된다.

수해로 인한 침수 피해가 발생한 차량에 한해 침수 부위 무상 점검을 실시하고 보험 적용 범위를 초과하는 수리비 또는 자기부담금(면책금)을 지원한다.

또 수리 기간 동안 고객 불편을 최소화하도록 대차 서비스도 제공할 예정이다.

BMW그룹코리아는 딜러사와 협조해 차량 수리 기간 중 대차 서비스 제공 및 수리 완료 후 고객의 집까지 차량을 배송해 주는 딜리버리 서비스까지 제공한다.

BMW 부품물류센터에서는 침수 차량 수리를 위해서 필요한 부품에 대해 전국 서비스센터로의 추가 배송을 통한 신속한 공급을 진행할 계획이다.

BMW그룹코리아는 현재 전국 서비스센터 가용 인력을 최대로 동원해 사고 차량 접수, 고객 케어 및 신속한 침수 차량 수리 방안 마련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아울러 지난 9일에는 추가 피해를 막기 위해 고객들에게 긴급 안내 문자를 발송했으며 차량 침수로 시동이 꺼지거나 경고 메시지가 점등되는 경우 즉시 운행을 중단하고 BMW∙MINI 공식 서비스센터에 입고할 것을 안내했다.

특히, 보험사 전손 처리 고객들을 대상으로도 특별 트레이드 인 프로그램을 적용해 신차 구매 시 혜택을 제공한다. BMW 파이낸셜 서비스 고객의 경우 중도해지 수수료도 면제받을 수 있다.

BMW그룹코리아 한상윤 대표는 "이번 집중 호우로 피해 입은 고객들이 불편함 없이 신속하게 점검 및 수리를 받을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며 "고객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생각하고 피해를 입은 고객을 위한 지원 정책을 더욱 강화해 나갈 것 펼쳐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yoona@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