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EPL 득점왕' 손흥민, 첼시전서 시즌 첫 골 도전

등록 2022.08.12 06:3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토트넘, 15일 첼시 원정…개막 2연승 노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정병혁 기자 = 13일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쿠팡플레이시리즈 1차전 팀 K리그와 토트넘 홋스퍼의 경기, 토트넘 손흥민이 득점에 성공한 뒤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2022.07.13. jhope@newsis.com

[서울=뉴시스]안경남 기자 =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득점왕' 손흥민(30·토트넘)이 강호 첼시를 상대로 시즌 첫 골에 도전한다.

토트넘은 15일 0시30분(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스탬포드 브리지에서 첼시와 2022~2023시즌 EPL 2라운드 원정 경기를 치른다.

지난 6일 사우샘프턴과의 1라운드 개막전에서 4-1 대승을 거둔 토트넘은 2연승을 노린다.

2021~2022시즌 EPL 3위를 한 첼시와의 경기는 올여름 폭풍 영입으로 전력을 보강한 토트넘의 경기력을 점검할 진짜 무대가 될 전망이다.

토트넘은 최근 첼시에 열세다. 지난 시즌 리그 2경기와 리그컵 준결승에서 만나 모두 패했다.

EPL에선 0-3, 0-2로 무득점 완패했고, 리그컵 준결승도 1차전은 0-2로 패한 뒤 2차전에서도 0-1로 져 합계 스코어 0-3을 기록, 첼시에 밀려 결승에 오르지 못했다.

첼시는 여름 이적시장에서 로멜루 루카쿠(인터밀란 임대), 티모 베르너(라이프치히)를 잃었지만, 맨체스터 시티(맨시티)에서 라힘 스털링을 영입했다.

또 대형 센터백 칼리두 쿨리발리(나폴리)를 데려오고, 세사르 아스필리쿠에타와 계약을 연장했다. 최근엔 바르셀로나의 미드필더 프랭키 더용 영입에 근접한 것으로 알려졌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정병혁 기자 = 13일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쿠팡플레이시리즈 1차전 팀 K리그와 토트넘 홋스퍼의 경기, 토트넘 손흥민이 득점에 성공한 뒤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2022.07.13. jhope@newsis.com

토트넘처럼 개막전에서도 웃었다. 첼시는 에버턴 원정에서 조르지뉴의 페널티킥 결승골로 1-0 승리했다.

토트넘은 지난 시즌 득점왕 손흥민과 단짝인 해리 케인을 앞세워 첼시 사냥에 나선다.

둘 다 지난 사우샘프턴과 첫 경기에서 득점포를 가동하지 못했다.

라이언 세세뇽, 에릭 다이어, 데얀 쿨루셉스키가 골 맛을 본 가운데 손흥민은 1-1로 맞서던 전반 31분 날카로운 크로스로 다이어의 역전 결승골을 도왔다. 시즌 첫 공격포인트다.

손흥민과 케인 모두 골만 없었을 뿐 경기력은 인상적이었기 때문에 마수걸이 득점은 시간문제로 보인다.

손흥민은 지난 시즌 맨시티와 개막전에서 마수걸이 득점에 성공했다. 당시 8월에 치른 정규리그 3경기에서 2골을 넣는 등 시즌 초반에 강한 모습을 보였다.

브라질 출신 골잡이 '신입생' 히샤를리송도 첼시전 출격을 준비하고 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권창회 기자 = 13일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쿠팡플레이시리즈 1차전 팀 K리그와 토트넘 홋스퍼의 경기, 토트넘 히샬리송이 드리블 하고 있다. 2022.07.13. kch0523@newsis.com

히샤를리송은 에버턴 소속이던 지난 시즌 경기 도중 관중석으로 조명탄을 던져 징계받고 개막전에 결장했다.

첼시전부터 뛸 수 있는 히샤를리송은 쿨루셉스키와 포지션 경쟁이 예상된다.

쿨루셉스키가 개막전에서 골을 넣는 등 맹활약을 펼쳐 누가 선발로 나설지는 예측이 어렵다.

이번 여름 히샤를리송을 비롯해 이반 페리시치, 이브 비수마, 클레망 랑글레 등을 영입한 토트넘은 개막전에서 다양한 공격 옵션을 선보였다.

이는 과거 손흥민과 케인이 부진할 때 어려움을 겪었던 토트넘의 약점을 보완한 것이다.

토트넘 출신인 폴 로빈슨은 최근 현지 매체 풋볼인사이더 통해 "(손흥민과 케인의 활약 없이) 4골을 넣은 건 매우 긍정적이다. 토트넘은 더 이상 둘에만 의존하는 팀이 아니다"고 기대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nan90@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