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홍현희' 제이쓴, 子 똥별이 사진 공개…"기분 이상해"

등록 2022.08.12 00:3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금쪽같은 내새끼' 제이쓴. 2022.08.11.(사진=채널A 제공) photo@newsis.com*재판매 및 DB금지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김현숙 인턴 기자 = 인테리어 디자이너 제이쓴이 홍현희의 빈자리를 채우기 위해 '금쪽 같은 내새끼'에 출격한다.

12일 오후 8시에 방송되는 채널A '요즘 육아-금쪽 같은 내새끼'에서는 출산 휴가를 떠난 홍현희를 대신해 제이쓴이 스튜디오에 출연한다.

이날 제이쓴은 아들 똥별이의 사진을 공개하며 "기분이 이상하다"며 아빠가 된 소감을 밝힌다. 또한 홍현희를 향해 손수 요리를 만들어주는 그의 지극정성 모습에 장영란은 "사랑꾼으로 차인표 씨를 이기고 있다"며 부러움을 자아낸다.

이어 어렸을 때 엄마 속을 썩인 적은 없었냐는 신애라의 질문에 제이쓴은 "태어났을 때 굉장히 순했다. 단 한 가지 콩을 좀 싫어했다"고 고백해 출연진들의 웃음을 자아낸다.

한편 이날 사연의 주인공은 7살, 6살, 4살 3남매를 둔 워킹 맘과 황혼 육아에 뛰어든 70세 할머니가 등장한다. 2년간 육아 계약을 맺었다고 밝힌 모녀는 할머니가 아이들을 맡은 뒤 점점 떼가 심해진다는 고민을 털어놓는다.

공개된 일상에서는 새벽까지 일하느라 늦잠을 자는 엄마를 대신해 3남매의 아침 식사부터 집안 살림까지 도맡아 하는 할머니의 모습이 담겨 있다. 아이들 옷을 갈아입히는 가운데 둘째가 옷 투정을 부리기 시작한다. 호통 치는 할머니와 둘째의 실랑이 소리에 결국 잠에서 깬 엄마가 할머니를 향해 "입고 싶은 거 입으라고 해!"라며 답답함을 호소한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금쪽같은 내새끼'. 2022.08.11.(사진=채널A 제공) photo@newsis.com*재판매 및 DB금지 *재판매 및 DB 금지

다음날에도 모녀의 갈등이 끊이지 않는다. 할머니는 손주들을 위해 밥상을 차려주는데 냉동 음식을 조리하는 할머니에게 엄마는 "나물 같은 거 없어?"라며 반찬에 대한 불평을 늘어놓는다.

더불어 집안일을 하던 할머니가 쌓여온 울분을 터뜨리자 엄마는 "어쩌라고 나한테. 일하지 말라고?"라며 맞받아친다. 결국 할머니는 "빈말이라도 미안하다고 한마디 해 봤냐? 내가 너희 집 식모냐?"며 울컥한다.

이를 지켜본 정신건강의학 전문의 오은영 박사는 금쪽이를 엄마로 변경한다고 돌발 선언한다. 이에 "삼 남매는 크게 문제가 없어 보인다"며 모녀 관계를 푸는 것이 우선이라고 강조한다.


◎공감언론 뉴시스 esther@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