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여야, 수해 피해 지역 연이어 방문…'민심 얻기' 경쟁

등록 2022.08.11 22: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與, 비대위 첫 공식행보로 수해 피해 지역 복구 봉사활동
野, 구룡마을 이재민 대피소 점검…특별재난지역 선포 촉구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국민의힘 주호영 비상대책이위원장과 나경원 전 의원이 11일 오전 서울 동작구 사당2동 주민센터앞에서 수해 복구 자원봉사를 하기 위해 만나 인사를 나누고 있다. 2022.08.11.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재우 기자 = 중부지방을 덮친 폭우로 중부지방에 막대한 인명·재산피해가 발생한 가운데 국민의힘과 더불어민주당이 하루 간격으로 수해 피해 지역을 방문하며 민심 공략에 나섰다.

국민의힘은 11일 비상대책위원회 출범 이후 첫 공식 행보로 수해 피해 지역 복구작업 봉사활동을 택했다. 배심도 배수 터널 사업 지원은 물론 수해지역 특별재난지역 선포 등도 공언했다.

당 양대 사령탑인 주호영 비상대책위원장과 권성동 원내대표를 비롯한 지도부는 물론 안철수 의원, 나경원 전 의원 등 당권주자까지 국민의힘 소속 국회의원과 당직자, 보좌진 등 100여명은 이날 서울 동작구 사당동 일대에서 봉사활동에 나섰다.

주 위원장은 "두번 다시 준비 없는 재해가 일어나지 않도록 저희 국민의힘이 최선을 다할 것"이라며 "흉내만 내지 말고 해 떨어질 때까지 정말 내 집이 수해를 입은 것처럼 최선을 다해 일해달라"고 주문했다.

권성동 원내대표는 검은색 운동복 티셔츠에 새마을 운동 모자와 분홍색 수건을 목에 두르고 "과천에서 사당동, 동작으로 이어지는 터널 공사가 진행되고 있는데 박원순 전 서울시장 때 예산에 전혀 반영하지 않는 바람에 속도가 굉장히 더디다"면서 "정부와 협의해 빠른 속도로 배심도 터널 공사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어려울 때 국민과 함께하는 것이 우리 공동체의 오랜 전통이고 바로 민주공화국 정신"이라며 "동작을 비롯해 이번에 수해를 입은 양평, 여주 등 여러 지역이 빠른 시간 내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될 수 있도록 다시한번 정부에 요청하겠다"고 했다.
 
다만 김성원 의원이 봉사활동 도중 옆에 있던 권 원내대표에게 "솔직히 비 좀 왔으면 좋겠다, 사진 잘 나오게"라고 말하는 장면이 방송사 카메라에 포착돼 봉사활동 취지가 다소 퇴색했다. 김 의원은 공개 사과했고, 주 위원장은 엄중 경고했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국회사진기자단 =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0일 서울 강남구 구룡마을 수해현장을 찾아 윤득수 강남소방서장 등 관계자의 브리핑을 듣고 있다. 2022.08.10. photo@newsis.com



민주당은 박홍근 원내대표와 박재호·서난이 최고위원 등 지도부가 전날 구룡마을 이재민 대피소가 마련된 서울 강남 구룡중 체육관을 찾아 피해 현장을 점검하고 이재민들을 위로했다. 민주당은 특별재난지역 선포도 거듭 촉구했다.

박 원내대표는 '가전이고 뭐고 다 (물에) 잠겨있다. 빨리 해결해서 안전하게 들어가 살 수 있도록 해달라'는 한 이재민의 토로에 "국민들이 받은 피해에 대해 국가가 어떤 식으로든 책임지고, 복구하고 회복하도록 지원하는 게 마땅한 역할"이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당장 기거할 데 없는 상황까지 왔으니 시급하게 시나 구 차원에서 할 수 있는 일이 있을 것"이라며 "(또) 국가 차원에서 할 일이 있다. (특별)재난지역선포나 (이재민들에게) 편의를 제공하는 문제에 대해 좀 더 신속하게 나설 수 있게 독려를 촉구하겠다"고 더했다.

'119도 불통이었다', '긴급 상황에 대처가 미비하다. 피신처도 없었다' 등 주민들이 당시 긴박했던 상황을 전하자, 박 원내대표는 "직접 말씀을 들어야 정부나 국회 차원에서 이 문제를 챙길 의지가 생긴다, 그래서 현장에 나오게 됐다"며 "기후 위기 속에서 또 이런 폭우가 안 일어나리란 법이 없다. 재난 시스템을 전면 검토할 때가 됐다"고 위로했다.

박 원내대표는 언론과 질의응답에서 당정이 특별재난지역 선포를 검토하기로 한 데 대해 "생색내기식 지원에 그치지 말고 주민들이 하루빨리 삶의 현장으로 복귀할 수 있는 충분한 지원을 보다 신속히 해주길 (바란다)"고 촉구하기도 했다.

'박원순 전 서울시장 당시 빗물터널 공사가 백지화된 게 문제가 됐다는 여당 인식'에 대해서는 "집권 여당은 모든 것을 남 탓으로 돌리는 것부터 바로 고쳐야 떠난 민심을 회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ironn108@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