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이상일 용인시장 "종합운동장 공원화 백지화할 것"

등록 2022.08.11 19:12: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이 시장 '시민과의 만남'서 약속

associate_pic

[용인=뉴시스]이상일 경기 용인시장이 11일 수해복구로 중단된 주민과의 대화를 재개했다.


[용인=뉴시스]신정훈 기자 = 이상일 경기 용인시장이 11일 수해 복구작업으로 중단된 '시민과의 만남'을 재개했다.

이날 이 시장은 처인구 중앙동과 역북동을 차례로 방문하고 노인회, 주민자치회 등 동 주민대표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중앙동을 방문한 이 시장은 "종합운동장 공원화 계획은 선거 때 약속한 대로 백지화하고, 복합개발을 통해 용인의 명소로 만들겠다"며 "철거 작업은 예정대로 진행하되 어떤 방식으로 개발을 할 것인지에 대해서는 시민들의 중지를 모아 청사진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또 "용인터미널은 현 위치에 그대로 지어진다"며 "기흥구의 플랫폼시티에 복합환승센터가 들어설 것인만큼 중앙동의 용인터미널은 처인구 시민들이 주로 이용하는 곳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 시장은 "중앙동이 구도심인 만큼 낡은 주택들이 많다. 불필요한 행정규제는 혁파해 재건축·재개발을 최대한 신속하게 진행하겠다"고 약속했다.

역북동을 방문한 이 시장은 시청 앞 역삼지구와 관련 "20년 동안 흉물로 방치된 채 개발이 미뤄지고 있다. 20년간 민간의 다툼과 소송이 이어져서 매우 복잡한 사정이 있기 때문에 쾌도난마처럼 해결할 수 없어 답답하다"고 토로했다.

이어 "용인시가 역삼지구 이해관계자들의 갈등을 조정하고 타협을 유도하고 있으니 지켜봐달라"고 했다.

역삼지구는 처인구 역북동 363 일대 약 70만㎡(21만평)로 2003년에 지구단위결정 고시됐다.

이 시장은 "처인구는 자연환경도 좋고 유구한 역사를 가지고 있는 곳으로 체계적으로 개발돼야 한다"면서 "처인에 발전 노력이 집중될 수밖에 없어 10년 후에는 크게 달라진 처인구를 보실 수 있을 것임을 확신한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gs5654@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