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나폴리 김민재, 세리에A 데뷔 임박…"잘 녹아들고 있어"

등록 2022.08.12 10:28:3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16일 베로나 상대로 나폴리 데뷔 유력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민재. (사진 = 나폴리 트위터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박지혁 기자 = 축구 국가대표 수비수 김민재(나폴리)의 이탈리아 세리에A 공식전 데뷔가 임박했다.

나폴리는 오는 16일 오전 1시30분(한국시간) 이탈리아 베로나에서 엘라스 베로나를 상대로 2022~2023시즌 세리에A 개막전을 치른다.

지난 시즌 세리에A 3위에 오른 나폴리의 새 시즌 첫 공식적으로 새롭게 합류한 김민재가 첫 선을 보일 가능성이 높다.

지난해 페네르바체(튀르키예) 유니폼을 입으며 유럽에 진출한 김민재는 한 시즌 만에 유럽 4대 빅리그 진출에 성공했다.

안정환, 이승우(수원FC)에 이어 역대 세 번째로 세리에A 무대를 밟는 한국인 선수다.

김민재는 여름 이적시장에서 첼시(잉글랜드)로 이적한 칼리두 쿨리발리의 대체자로 기대를 모은다.

지난달 27일 입단한 김민재는 프리시즌 3경기에 모두 출전해 적응에 힘쓰고 있다. 190㎝의 탄탄한 피지컬을 앞세워 안정적인 경기력을 선보였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나폴리 김민재. (캡처=나폴리 홈페이지)

미국 스포츠전문매체 ESPN은 이번 시즌 유럽 리그에서 눈여겨봐야 할 아시아 선수 7명을 선정했는데 김민재를 손흥민(토트넘)과 나란히 뒀다.

김민재에 대해 ESPN은 "손흥민, 황의조(보르도), 황희찬(울버햄튼), 황인범(올림피아코스) 등이 한국의 주요 선수들이었다면 김민재가 이제 새로운 스타로 등장할 수 있다"며 "당당한 체격과 투쟁적인 모습으로 '괴물'이라는 별명으로 불렸다. (첼시로 이적한) 쿨리발리를 대체하는 건 쉽지 않겠지만 빠른 발전과 뛰어난 수비능력은 기회가 될 것이다"고 전망했다.

나폴리에서 커리어를 시작한 이탈리아 출신 레전드 수비수 파비오 칸나바로 전 광저우 헝다(중국) 감독도 "중국에서 감독을 할 때, (베이징 궈안에서 뛰던) 김민재를 잘 알고 있었다"며 "김민재는 빠르고 신체적인 조건이 뛰어나다. 어떤 면에선 나와 비슷한 면도 있다"고 기대감을 드러냈다.

김민재는 나폴리 입단 기자회견에서 칸나바로를 롤모델이라고 밝혔다.

입단 후, 신고식에서 가수 싸이의 '강남스타일'과 함께 말춤을 선보여 동료들에게 강한 인상을 남긴 김민재는 그라운드 안팎에서 적응에 집중하고 있다.

새 시즌 주장을 맡은 조반니 디로렌초는 김민재에 대해 "동료들과 잘 섞이고 있다. (김민재)는 강인하면서도 점잖다"며 "크게 주목받으며 합류한 건 아니지만 그라운드에선 다를 것이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fgl75@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