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국토부-교통안전공단, 침수된 CNG버스 안전점검 실시

등록 2022.08.12 11:11:1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국토부·한국교통안전공단·자동차 제작사 합동
8월17일~9월17일 한 달간 연료장치 안전점검
수도권 CNG 버스 113대 해당…향후 증가 예상

associate_pic

CNG 자동차 점검 방법(사진 제공=한국교통안전공단)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고가혜 기자 = 국토교통부와 한국교통안전공단이 자동차 제작사와 합동으로 폭우로 침수된 CNG(압축천연가스) 시내버스들을 점검한다.

국토부와 공단은 오는 17일부터 내달 17일까지 수도권 지역 침수 CNG 시내버스에 대한 연료장치 안전점검을 실시한다고 12일 밝혔다.

이는 최근 집중호우로 침수된 CNG 시내버스 고압가스연료장치의 오작동과 손상으로 인한 2차 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실시하는 것으로, 침수차량을 안전점검 및 수리 없이 운행 시 시동 꺼짐, 화재, 내압용기 파열 등이 발생할 수 있어 각별한 안전관리가 요구된다.

이번 점검은 국토부, 공단, 자동차제작사 등 각 분야 전문가 113명으로 구성된 특별점검반이 나선다. 점검 대상은 폭우로 침수된 CNG 버스로, 수도권의 약 113대가 해당되며, 향후 증가 할 것으로 예상된다.

점검 항목은 침수로 인한 ▲용기 및 밸브 손상, ▲전자밸브 작동 ▲가스누출 ▲안전장치 등으로 버스의 고압가스 연료공급과 관련된 장치의 상태를 전반적으로 확인한다.

공단은 이번 점검 중에 발견된 경미한 손상은 현장에서 즉시 조치할 예정이며, 용기 및 밸브, 안전장치 손상과 같은 중대한 결함은 한국교통안전공단의 정밀검사를 받은 후 정상상태에서 운행하도록 할 방침이다.

또 내실 있는 점검을 위해 특별점검 매뉴얼을 제작해 배포하고, 운수회사 안전관리자 등을 대상으로 내압용기 정비 및 점검 전문교육을 진행한다.

권용복 공단 이사장은 "운행차량의 철저한 안전관리를 통해 국민이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는 대중교통 환경을 만들겠다"며 "이번 폭우로 인한 침수 CNG 버스 특별점검이 내실 있게 추진될 수 있도록 유관기관의 적극적인 관심과 협조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gahye_k@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