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공업용수' 서울서 90년 만에 사라진다…"2025년 폐쇄"

등록 2022.08.14 11:15:00수정 2022.08.14 11:19:4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근대 산업화 견인' 공업용수 공급시설 모두 사라져
마지막 시설 영등포구 공급시설 2025년 폐쇄하기로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서울시는 1969년 영등포구 일대에 건설한 서울 시내 마지막 공업용수 공급시설을 2025년까지 폐쇄하기로 했다고 14일 밝혔다. (사진=서울시 제공). 2022.08.14.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조현아 기자 = 서울시내 공업용수 공급시설이 오는 2025년까지 모두 폐쇄된다. 일제강점기 때인 1939년부터 시작돼 해방 이후 대한민국 근대 산업화를 견인했던 공업용수도가 약 90년 만에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진다.

서울시는 1969년 영등포구 일대에 건설한 서울 시내 마지막 공업용수 공급시설을 2025년까지 폐쇄하기로 했다고 14일 밝혔다. 50년 이상 사용으로 노후화된 가운데 산업 환경의 변화로 사용량이 급감한 데에 따른 조치다.

공업용수는 완벽한 정수공정을 거쳐 공급하는 일반 수돗물과 달리 원수 그대로이거나 간이 정수공정을 거쳐 산업단지로 공급하는 수도를 말한다. 취수구를 통해 끌어올린 한강물을 그대로 공급하기 때문에 수돗물에 비해 가격이 저렴한게 특징이다.

서울의 공업용수 공급시설은 일제강점기에 부평과 영등포 일대 군수공장에 공업용수를 공급하기 위해 1939년 한강1·2철교 남단 노량진에 건설한 것에서 시작됐다.

이번에 폐쇄되는 시설은 지금의 영등포아리수정수센터가 위치한 양화동 수원지 부근에 준공됐다. 한강물을 퍼올려 인근의 공장 밀집 지역인 양평동, 문래동, 당산동, 영등포동, 구로동, 도림동 등에 공업용수를 공급했다. 처음에는 하루 5만t 규모로 준공됐으나 1977년까지 13만t 규모로 시설이 확장됐다.

하지만 산업 환경 변화로 대부분의 공장이 지방으로 이전하면서 올해 초 CJ제일제당, 수화기업, 롯제제과 등 3개 업체와 도림천 유지 용수로 하루 1만5000t을 공급하는 수준으로 감소했다. 3곳 중 2개 업체는 올해 폐전해 현재 1개 업체만 하루 2000t을 공급받는 수준이다. 

시설 노후화로 개량 시점이 도래한 가운데 최근 2년간 영등포 일대 공급관로에서 8건의 누수가 발생하는 등 안전상 문제도 불거졌다. 이에 시는 지난 5월 전문가 안전진단 등을 거쳐 공업용수 공급시설을 완전 폐쇄하기로 결정했다.

기존 공급업체에 대한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폐쇄 일정을 조정하는 등 설득 끝에 원만한 합의를 이끌어냈다. 올해 초까지 공업용수를 공급받던 수화기업과 CJ제일제당은 3월과 5월 각 공업용수를 폐전했다. 롯데제과는 2025년까지 최종 폐전에 합의했다.

도림천 유지관리용수는 '하천 및 도시관리용수공급 기본계획'과 연계해 하수재처리수 등을 활용한 대체 공급방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구아미 서울시 상수도사업본부장은 "어려운 상황에도 서울시정에 적극 협조해 주신 관련 업체 관계자분들께 감사의 마음을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ach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