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권성동 "민주노총, 반미투쟁은 그 자체로 모순"

등록 2022.08.13 21:51:3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외피만 노동자대회 본질은 정치투쟁·반미투쟁"
"낡고 위험한 이념으로 투쟁한다면 국민 지탄 불가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조수정 기자 = 13일 오후 서울 중구 숭례문 앞에서 열린 8·15 전국노동자대회 및 자주평화통일대회 참가자들이 세종대로에서 출발, 용산 대통령실을 향해 행진하고 있다. 2022.08.13. chocrystal@newsis.com


[서울=뉴시스]강주희 기자 =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13일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이 서울 도심에서 대규모 집회를 개최한 것에 대해 "외피만 노동자대회 뿐 본질은 정치투쟁이고 반미투쟁"이라고 비판했다.

권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페이스북에 "민주노총은 80년대 운동권의 망상처럼 대한민국이 미제국주의의 식민지라도 된다고 믿는 것 같다. 그래서 노골적인 반미 구호를 서울 한복판에서 외쳤냐"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노동조합은 근로자의 권익과 보호를 위해 존재하는 것이고, 노사화합이라는 사회적 책임도 있다"면서 "민주노총은 정반대로 행동해왔다. 걸핏하면 불법파업과 폭력행위를 일삼았고 심지어 동료 근로자를 겁박하기까지 했다"고 질타했다.

이어 "무엇보다 반미투쟁은 이해할 수 없다"면서 "한미동맹 위에서 우리는 자유민주주의와 시장경제를 발전시켰고, 기적을 거듭하면서 선진국 반열에 오를 수 있었다. 압축성장의 혜택은 노동자에게도 돌아갔다"고 주장했다.

권 원내대표는 "이제 민주노총과 같은 강성노조는 이미 사회의 기득권 세력이 되었고 반미투쟁은 그 자체로 모순이다. 노동자 뿐만 아니라 모든 국민이 혜택을 입어왔던 한미동맹을 스스로 부정하기 때문"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민주노총은 노동조합의 모습으로 돌아가야 한다"며 "지금처럼 대한민국을 뒤흔들어 보려는 세력의 숙주가 돼서는 안 된다. 낡고 위험한 이념으로 정치투쟁을 계속한다면 국민적 지탄을 피할 수 없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민주노총은 이날 오후 2시 서울 중구 숭례문 앞에서 조합원 1만명이 참여하는 '8·15 전국노동자대회'를 개최했다. 이후 같은 장소에서 '8·15 자주평화통일대회'를 열고 한미연합군사연습 중단 등을 촉구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zooey@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