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김장훈 "공연 도중 졸도? 아니다…초현실적인 상태"

등록 2022.08.13 22:52:3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장훈. 2022.08.13. (사진 = 인스타그램 캡처)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김현숙 인턴 기자 = 가수 김장훈이 자신이 공연 도중 졸도했다는 설에 "사실이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김장훈은 13일 소셜 미디어에 "졸도 아니다. 말로 표현할 수 없는 무대에서만 일어나는 초현실적인 상태인지라 설명이 잘 안 될 거 같다"면서 이렇게 밝혔다.

자신의 공연 일부 영상도 함께 게재한 그는 "마지막 곡 노래만 불렀지 때 한 20초? 누워 있었는데 많이들 놀라셨을 거"라면서 "누구는 '연출이다!' 누구는 '실신이다!' 하시던데 둘 다 아니다. 노래만 불렀지 때 가끔 일어나는 현상"이라고 설명했다. "이건 제 생각인데, 사람의 정신적 쾌락과 에너지가 절정에 이르면 그런 호르몬이 나오는 듯 하다"고 부연했다.

자신이 누워 있을 때 근처에 있던 스태프의 증언도 전했다. 그는 "정현이가 놀라서 달려왔는데 제가 누워서 행복하게 실실 웃고 있었다고 하더라. 그래서 무서웠다고 한다. 그 몇 초? 몇 십초? 저는 진짜 좋았다. 그래도 앞으로 '노래만 불렀지' 때는 노래와 분위기에 안 빠져들도록 정신 챙기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김장훈이 이날 오후 서울 강남구 섬유센터 이벤트홀에서 연 '오싹콘'에서 졸도했다가 정신을 차렸다는 주장이 나왔다.


◎공감언론 뉴시스 esther@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