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레깅스 입은 리콜녀 성희롱한 X지인…"심장이 벌렁"

등록 2022.08.14 16:50:5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이별도 리콜이 되나요?'. 2022.08.14. (사진 = KBS 2TV 제공) photo@newsis.com*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송윤세 기자 = 전 남자친구(X)의 지인에게 성희롱 발언을 듣고 결국 이별까지 하게 된 여성의 사연이 소개된다.

15일 오후 8시30분 방송되는 KBS 2TV 예능 '이별도 리콜이 되나요?'에서는 '내 연인의 불편한 지인'이라는 제목으로 사연이 공개된다. 리콜녀와 X는 2년 정도를 오빠 동생 사이로 지내다가 X의 고백으로 연인이 된다. 리콜녀는 정신적으로 자신을 지지해주고 언제나 자신의 편을 들어주던 X를 여전히 좋은 사람으로 기억한다. 하지만 문제는 X의 지인으로부터 시작된다.

필라테스 강사인 리콜녀는 직업의 특성상 레깅스를 입고 X를 만나는 일이 많았고, X의 친구들로부터 옷차림에서 비롯된 무례한 말을 듣는 일이 일어난다. 그러던 중 리콜녀는 X의 지인 부부의 집에서 술을 마시다가 X의 지인으로부터 성적인 농담을 듣게 된다.

X의 지인이 리콜녀에게 한 말을 들은 리콜플래너들은 모두 경악한다. 양세형은 "미친 거 아니냐. 저건 신고를 해야한다"고 말하고, 손동운도 "미친 사람이다. 이건 말이 안 된다"면서 분노한다. 일일 리콜플래너 효정도 "심장이 벌렁거린다"면서 놀란 가슴을 쓸어내린다.

이 사건으로 인해 두 사람이 이별하게 되지만, 정작 X는 자신의 지인으로부터 리콜녀가 어떤 일을 당했는지 모르고 있는 상황이다. 두 사람을 왜 충분한 대화도 하지 못한 채 이별하게 된 것인지 관심이 집중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knaty@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