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정의당, '비례대표 총사퇴 권고' 당원 총투표 성사

등록 2022.08.14 15:50:43수정 2022.08.14 15:52:4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고범준 기자 = 이은주 정의당 비상대책위원장이 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15차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8.08.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김형섭 기자 = 정의당 비례대표 국회의원 5명에 대한 총사퇴를 권고하는 당원 총투표가 14일 성사됐다.

당원 총투표 발의를 주도한 정호진 전 수석대변인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방금 전 정의당 비대위가 '비례대표 국회의원 사퇴 권고 당원총투표'가 발의 요건을 적법하게 달성해이를 정의당 중앙선거관리위원회에 통보했다"고 밝혔다.

정 전 수석대변인은 "지난 7일 1002명 당원의 이름으로 당원총투표 발의 서명부를 제출한 결과 당권자 937명의 유효서명을 받아 당원총투표에 돌입하게 됐다"며 "이제 정의당은 창당 이래 당원에 의한 첫 당원총투표를 실시하게 된다. 대한민국 정당사에 처음 있는 일"이라고 했다.

정의당 당헌당규는 당직선거 투표권을 가진 당원(당권자) 5% 이상의 연서명으로 '당원 총투표'를 발의할 수 있다고 규정하고 있다. 정의당 당권자는 약 1만8000여명으로 당권자 5% 요건을 채워 당원 총투표에 돌입하게 됐다.

정의당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관련 절차에 따라 나흘 이내에 선거운동 및 투표일정 등을 공지하게 된다. 공고 10일 이후 30일 이내에 비례대표 총사퇴 권고 안건을 투표에 부치게 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ephites@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