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김병현 "포항제철버거 만들겠다" 4차원 매력…이특 "방송천재"

등록 2022.08.14 16:28:3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병현, 이특. 2022.08.14. (사진 = KBS 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제공) photo@newsis.com*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송윤세 기자 = 그룹 '슈퍼주니어' 멤버 이특이 김병현의 매력에 푹 빠졌다.

15일 오후 5시 방송하는 KBS 2TV 예능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서는 김병현과 정호영의 맛 투어가 펼쳐진다. 이날 정호영 셰프 일행과 김병현, 이대형은 지역 경제를 살리기 위해 하루 동안 포항을 대표하는 열 가지 먹거리를 찾아다니며 맛보기로 했다.

포항 10미(味) 중 첫 번째 코스로 물회와 등푸른막회를 선택한 정호영은 바다에서 갓 잡아온 신선한 해산물의 맛에 감탄했다. 이때 김병현은 햄버거 CEO답게 회와 햄버거를 접목시킨 '포항 제철 버거'를 만들겠다는 신메뉴 아이디어를 내놓는 등 엉뚱발랄한 4차원 면모를 드러냈다.

스튜디오에서 영상을 보던 출연진들이 포복절도하는 가운데 이특은 김병현의 전무후무한 예능 캐릭터에 '방송 천재'라 극찬하는가 하면 아예 한 술 더 뜨는 업그레이드시킨 아재 개그를 선보였다.

한편, 식사를 마친 뒤 정호영과 김병현은 식비와 숙박비 등 약 100만 원의 비용을 걸고 바다 레포츠 대결을 벌여 출연진들을 폭소케 했다. 특히 '바다의 왕자'라며 해군 출신의 자신감을 보이던 정호영과 "콧대를 꺾어주겠다"고 큰소리치던 김병현은 초반 기세는 간 데 없이 연신 비명을 지르며 "살려주세요"를 연발했다는 후문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knaty@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