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서서울미술관, 이달 착공…2024년 '디지털 미술관으로' 개관

등록 2022.08.15 12:56:5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서남권 최초 공공미술관 서서울미술관, 2024년 개관
금천구청 앞 금나래중앙공원 내 설립…이달 착공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서울시가 서남권 최초의 공공미술관인 '서서울미술관'을 2024년 11월 개관을 목표로 이달 착공한다. (사진=서울시 제공). 2022.08.15.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조현아 기자 = 서울시가 서남권 최초의 공공미술관인 '서서울미술관'을 2024년 11월 개관을 목표로 이달 착공한다고 15일 밝혔다.

서서울미술관은 금천구청 앞 금나래중앙공원 내 연면적 7187㎡, 지하2층~지상1층 규모로 설립된다. 지난 2020년 6월30일 국제지명 설계공모로 당선된 최종 당선작(김찬중 작)으로 설계됐다. 공원과 조하를 이루며 시민들의 일상 속 열린 미술관을 표방한다.

서서울미술관은 공원을 걸어다니면서 미술품을 관람할 수 있는 미술관이다. 마감재료로 사용된 유리와 스테인리스 스틸을 통해 공원의 시각적 연속감을 확보했다. 주 전시실은 3단 '솔리드 월' 암막 시스템을 개발해 가상현실(VR), 증강현실(AR) 등 다양한 전시 형태를 구현할 예정이다. 금나래중앙공원도 미술관과 조화를 이루는 공간으로 새롭게 재탄생한다.

시는 서서울미술관을 차별적인 디지털화 전략을 마련해 시각문화를 선도하는 '디지털미술관'으로 성장시킬 방침이다. AI, 빅데이터 등첨단기술을 활용한 디지털 인프라 구축으로 미술관 운영을 고도화할 예정이다.

개관을 앞두고 지난 2020년부터 김윤철의 '아르고스', 양아치의 '전자장부' 등 40여 점의 소장품을 수집했다. 올해는 주제 공모와 내외부 전문가 추천을 받아 420점이 접수됐고, 최종작품 선정을 위한 절차가 진행 중이다.

오는 2024년까지 서울시립미술관 소장품과 연계해 뉴미디어 아트의 미술사적 맥락을 보강하는 주요 작품을 수집할 계획이다.

시는 오는 10월4일부터 30일까지 서서울미술관 사전프로그램 '이례적인 시간, 불확실한 움직임'을 서울시립미술관에서 개최한다. 3년에 걸쳐 진행되는 서서울미술관 사전프로그램의 주제와 대화 내용은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될 예정이다.

주용태 서울시 문화본부장은 "2024년 개관할 서서울미술관은 '디지털감성문화도시 서울'의 핵심적인 문화 랜드마크가 될 것"이라며 "서서울미술관이시민들이 공원에서 휴식과 문화, 첨단 기술과 예술을 모두 누릴 수 있는 차별적인 문화 공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acho@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