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코로나 강제격리 전 튀어라…상하이 이케아 탈출 소동(영상)

등록 2022.08.16 15:10:49수정 2022.08.16 16:41:4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출처: 웨이보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김광원 기자 = 코로나19 바이러스 확진자의 밀접 접촉자가 방문한 중국 상하이의 이케아(IKEA) 매장에 방역당국의 폐쇄명령이 내려지면서 쇼핑객들이 강제격리를 피하기 위해 한바탕 탈출소동을 벌였다.

15일(현지시각) CNN은 지난 13일 중국 상하이 쉬후이(徐汇)구에 있는 이케아 매장에서 쇼핑객들이 강제 격리 전에 매장을 탈출하려고 봉쇄된 출입문을 뚫고 빠져나가는 등 아수라장이 벌어졌다고 보도하며 관련 영상을 공개했다.

탈출 소동에도 불구하고 매장을 빠져나가지 못한 쇼핑객들은 이날 자정까지 매장에 격리되어 있다가 이후 별도의 격리 호텔로 이동 조치된 것으로 알려졌다.


상하이 보건당국은 14일 티베트 라사 방문 후 상하이로 돌아온 6살 소년이 신규 감염됐고 이 소년과 밀접 접촉한 사람이 이케아 매장을 방문해 폐쇄 명령이 내려졌다고 밝혔다.

상하이 보건위원회 부국장은 기자회견에서 "매장과 감염 우려지역을 이틀간 폐쇄했다"며 이케아 매장과 관련 지역 방문객들은 이틀간 방역조치와 5일간 감염 여부 조사를 받아야한다고 말했다.

2500만 명이 거주하는 상하이는 올해 초 두 달간 봉쇄조치 기간 생필품과 의약품 조달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아 주민들의 분노가 팽배해 있다.
associate_pic

출처: 웨이보
 *재판매 및 DB 금지

중국은 제로 코로나 정책에 따라 감염자 발생이 의심되는 지역에 대해 코로나 전원 검사, 전면적 방역, 전 지역 폐쇄 등 엄격한 봉쇄 조치를 취해왔다.

중국에서 전격 봉쇄조치가 일상화하면서 지나치게 엄격한 조치에 좌절감을 느끼는 국민들이 늘고 있다. 

지난주에는 유명한 관광지인 하이난에서 8만 명이 넘는 관광객이 갑작스런 봉쇄조치로 발이 묶이기도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light82@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