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대한골프협회, 19일 공정위 개최…윤이나 징계 결정

등록 2022.08.16 16:04:07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지난 6월 한국여자오픈서 부정행위 자진 신고

associate_pic

윤이나 (제공=KLPGA)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안경남 기자 = 대한골프협회가 지난 6월 DB그룹 제36회 한국여자오픈 대회에서 골프 규칙을 위반한 윤이나(19)에 대한 스포츠공정위원회를 19일 개최한다.

비공개로 진행되는 이번 스포츠공정위원회에선 골프 규칙 위반 사항을 사후에 신고한 윤이나에 대한 징계를 논의한다.

윤이나는 지난 6월16일 열린 한국여자오픈 1라운드 15번 홀에서 '오구 플레이'를 했다.

티샷 이후 오른쪽 러프에 빠진 공을 찾던 중 자신의 볼이 아닌 다른 볼로 플레이 한 것이다.

윤이나는 대회가 끝난 뒤 약 한 달이 지난 7월15일 대한골프협회에 '오구 플레이'를 자진 신고했다.

또 7월25일 사과문을 발표하고 대회 출전을 잠정 중단하겠다고 밝혔다.

윤이나는 "앞쪽에 있는 깊은 러프에 공이 있다는 주변의 조언에 따라 그것이 저의 공인 줄 오해하고 플레이를 진행했다"며 "그러나 곧 저의 공이 아님을 알게 됐고, 처음 겪는 상황을 어떻게 대처해야 할지 순간 판단이 서지 않아 결국 아무 조치도 취하지 않은 채 플레이를 이어갔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부정행위가 발각돼 마지못해 자진 신고했다는 비난을 피하긴 어려웠다.

한편 한국여자프로골프(KLPGA) 투어에서도 대한골프협회 징계에 따라 후속 조치할 전망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knan90@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