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스타 탄생' 김세인…한국도로공사, 현대건설 제압

등록 2022.08.16 18:24:5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이고은 보상 선수로 페퍼저축은행에서 이적
팀내 최다인 22점으로 디펜딩 챔프 현대건설 울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한국도로공사 김세인.(사진=한국배구연맹 제공)

[서울=뉴시스] 권혁진 기자 = 한국도로공사가 컵대회 2연패를 바라보는 현대건설을 꺾고 상승세를 지속했다.

한국도로공사는 16일 전남 순천 팔마체육관에서 열린  2022 순천·도드람컵 프로배구대회 여자부 조별리그 B조 2차전에서 현대건설을 세트스코어 3-1(25-21 25-20 21-25 32-30)로 이겼다.

첫 경기에서 페퍼저축은행을 완파한 한국도로공사는 현대건설마저 따돌리고 2연승으로 조 1위를 예약했다.

새롭게 한국도로공사의 일원이 된 김세인이 이름을 제대로 알렸다.

김세인은 지난 봄 프리에이전트(FA) 자격을 얻어 페퍼저축은행으로 떠난 세터 이고은의 보상 선수로 한국도로공사 유니폼을 입었다.

지난 시즌에는 주로 리베로로 뛰어 수비에 치중했지만, 이날 날개의 한 축을 담당하며 감춰뒀던 공격 본능을 맘껏 뽐냈다.

모든 세트를 선발로 소화한 김세인은 팀내 최다인 22점에 공격성공률 45.45%라는 수준급 기록을 냈다. 경기에 마침표를 찍는 마지막 득점도 그의 차지였다.

1,2세트를 접전 끝에 챙긴 한국도로공사는 현대건설의 공세에 한 세트를 빼앗겼다.

4세트는 듀스 접전이 이어졌다. 23-24로 끌려가던 한국도로공사는 김세인의 퀵오픈으로 균형을 맞췄다. 곧이어 안예림이 장신 센터 양효진의 오픈 공격을 블로킹으로 차단해 매치 포인트에 도달했다.

끝내려는 한국도로공사와 5세트를 바라보던 현대건설은 이후 점수를 주고 받으며 접전을 지속했다.

희비는 30점 이후 김세인의 손끝에서 갈렸다. 김세인은 황윤성의 디그가 네트를 넘어오자 살짝 뛰어올라 두 손으로 밀어 넣어 팀에 값진 1점을 선사했다.

31-30에서는 문정원의 디그 후 안예림이 밀어준 공을 직선 강타로 연결, 끝을 알렸다.

'디펜딩 챔피언' 현대건설은 양효진과 황연주가 나란히 22점으로 분전했지만 초반 열세를 극복하지 못하고 첫 패(1승)를 당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jkwo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