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광주, 공동주택 거주비율 84%…지원센터 상설화해야"

등록 2022.08.16 18:35:5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16일 안평환 광주시의원 주관 정책토론회 열려
"전문적·체계적 통합시스템 구축 적극 나서야"

associate_pic

공동주택관리지원센터 정책토론회. (사진=광주시의회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광주=뉴시스] 송창헌 기자 = 광주지역 공동주택 거주비율이 80%대에 이른 만큼 공동주택의 종합적이고 체계적인 관리를 위해 비상설 기구인 광주시 공동주택관리지원센터를 상설기구화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16일 광주시의회 예산결산위원회실에서 열린 정책토론회에서 참석자들은 "현재 자문단 형식의 비상설기구인 광주시 공동주택관리지원센터를 상설기구화해 보다 전문적이고 체계적인 통합시스템을 구축하고 공동주택 관리를 선진화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이날 토론회는 안평환 시의원이 주관하고 대한주택관리사협회 광주시회가 주최했고 강은택 한국주택연구원 책임연구위원과 송창영 광주대 건축학과 교수가 발제하고 문완규 광주도시공사 도시재생처장과 조영헌 LH광주전남본부 임대사업부장, 서금석 주택관리사협회 광주시회장이 토로자로 참여했다.

토론회 자료 등에 따르면 광주지역 공동주택 주거 비율은 1990년 32.9%에서 2000년 68.8%, 2020년에는 83.9%로 가파르게 증가했다. 인구수 기준으로도 2020년 현재 76.6%가 공동주택에 거주하고 있다. 의무관리대상 단지수도 800여개로 최근 10년간 30.9%나 증가했다.

공동주택 관리사무소, 경비, 청소관리에 근무중인 인원만 8700여 명으로, 1만명에 육박하고 있고 층간 소음과 관리 문제 등 민원도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이에 아파트를 비롯 원룸과 주거용 오피스텔 등 공동주택에서 발생하는 각종 민원상담과 컨설팅, 교육, 갈등 예방을 위해 자문기구 성격의 공동주택 관리지원센터가 운영중이지만 보다 체계적인 관리를 위해 상설기구로 전환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서금석 광주시회장은 "5개 구청 공동주택관리 담당부서는 기피부서가 됐고, 밀려드는 업무를 소화하는데도 한계에 부딪혔다"며 "공동주택관리지원센터를 자문기구가 아닌 실질적인 지원지구로 상설화해야 갈등 분쟁을 예방하는데도 대안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강은택 위원도 "국토교통부가 출연한 중앙공동주택관리지원센터로는 각 지역의 특성과 지역민의 요구사항에 대응하기에 한계가 많다"며 "공동주택관리 지원은 생활밀착형 행정인 만큼 주민과 가장 가까운 행정단위에서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주장했다.

송창영 교수도 "공동주택의 노후화, 재난 등에 대해 예방에서 대응, 대비, 복구까지 전 단계에 걸친 컨트롤타워가 필요하다"며 공동주택지원센터의 상설기구화를 촉구했다.

안평환 의원은 "공동주택관리 실태와 제도적 문제에 대해 대안을 모색하는 좋은 기회가 됐다"며 "이제 공동주택도 종합적, 체계적 관리가 필요하고 공동주택관리에 필요한 조례 개정을 통해 지원 정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goodchang@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