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에스토니아, 옛 소련시대 기념물 T-34 탱크 철거

등록 2022.08.16 19:34:3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러의 우크라 침공 따른 결정…잔인한 이웃이 조국 평화 어지럽히도록 안 해
"러시아, 기념물을 에스토니아의 긴장 고조시키는데 사용"

associate_pic

[나르바(에스토니아)=AP/뉴시스]에스토니아 나르바에서 16일 노동자들이 옛 소련의 기념물로 설치된 T-34 옛 소련군 탱크를 철거하고 있다. 에스토니아는 16일 러시아어권 지역인 동부 국경도시 나르바의 공공장소에서 설치된 옛 소련 시대의 기념물을 철거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카자 칼라스 에스토니아 총리는 이 기념물이 에스토니아의 공공질서에 위험을 제기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2022.8.16

[코펜하겐(덴마크)=AP/뉴시스]유세진 기자 = 에스토니아는 16일 러시아어권 지역인 동부 국경도시 나르바의 공공장소에서 설치된 옛 소련 시대의 기념물을 철거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카자 칼라스 에스토니아 총리는 이 기념물이 에스토니아의 공공질서에 위험을 제기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칼라스 총리는 "호전적이고 적대적인 이웃 러시아가 우리의 조국에 긴장을 조성하는 것을 누구도 원치 않는다"면서 해체 결정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에 따른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또 "러시아가 과거를 이용해 에스토니아의 평화를 어지럽히거나 오래된 상처를 다시 찢을 기회를 러시아에 주고 싶지 않다"고 말했다.

러시아어를 사용하는 에스토니아 제3의 도시 나르바에는 붉은색 소련 별이 그려진 T-34 탱크 복제품이 2차 세계대전 중 에스토니아를 나치 독일로부터 해방시킨 소련 병사들을 기념하는 기념비 위에 놓여 있다. 이 소련 탱크 복제품은 수도 탈린 북쪽 비임시에 있는 에스토니아 전쟁박물관으로 옮겨질 것이라고 에스토니아의 ERR 방송은 전했다.

로리 라네메츠 내무장관은 기념비 전체가 해체되고 있다며 "기념비에 놓여진 꽃과 촛불은 2차대전 희생자들을 위한 공동묘지로 옮겨질 것"이라고 밝혔다.

우르마스 라인살루 외무장관은 "러시아는 범죄 점령 정권을 기념하는 이 기념비를 에스토니아 사회의 긴장을 고조시키기 위해 사용하기를 원했다"고 말했다.

나르바 시의회는 15일 기념비 제거를 결정했다.

에스토니아 정부는 나르바에 있는 총 7개의 소련 시대 기념물들이 철거될 것이라고 밝혔다.

1991년 에스토니아가 러시아로부터 독립한 이후 에스토니아에 거주하는 러시아인의 지위를 둘러싸고 분쟁이 계속됐는데 이들 러시아인들은 대부분은 소련 통치 50년 동안 에스토니아에 왔다. 2007년 소련의 또 다른 전쟁 기념물인 탈린의 청동상이 도시 공원에서 옮겨지면서 폭동이 발생해 1명이 사망하고 1000여명이 체포되기도 했다. 러시아어를 사용하는 에스토니아인들은 기념물 철거가 그들의 역사를 지운다며 반대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dbtpwls@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