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전국 무더위…전남권 등 남부 일부 비, '폭우' 내리는 곳도

등록 2022.08.17 04:00:00수정 2022.08.17 06:11:4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전남권 등 최대 60㎜ 비소식…남해안도 폭우
경기동부, 강원영서, 충북권 등 소나기 예보
당분간 전국 '찜통더위'…낮 최고기온 31도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추상철 기자 = 소강상태를 보이던 장맛비가 내린 지난 6월29일 오후 서울 중구 세종대로 사거리에서 우산을 쓴 시민이 발걸음을 재촉하고 있다. 2022.06.29. scchoo@newsis.com

[서울=뉴시스]신재현 기자 = 수요일인 17일 전남권을 비롯한 일부 남부지방에는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시간당 50㎜의 강한 비가 내리는 곳도 있겠다.

기상청은 이날 "정체전선(장마전선)의 영향으로 전남권과 경남권이 정오~오후 3시까지, 제주도는 내일(18일) 새벽까지 비가 올 수 있다"고 예보했다.

경북권남부는 이날 오전 9시~정오까지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이날 동풍의 영향을 받는 강원영동은 오후 3~6시까지, 경북북부동해안은 아침부터 오후 3~6시 사이 비가 올 수 있다.

이때 전남남해안과 경남권해안에는 돌풍과 천둥, 번개를 동반한 시간당 50㎜의 강한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다.

16~17일 예상 강수량은 전남남해안, 경남권해안 30~100㎜다. 같은 기간 남해안을 제외한 전남권·경남내륙과 강원영동·경북권남부의 예상 강수량은 각각 10~60㎜, 5~20㎜다.

경북북부동해안은 이날 하루 동안 5~20㎜의 비가 내릴 수 있다. 제주도는 내일까지 30~100㎜의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남해안은 150㎜ 이상의 폭우가 쏟아지겠다.

대기 불안정으로 인해 경기동부, 강원영서, 충북북부, 경북북부내륙엔 이날 하루에만 5~30㎜의 소나기가 내릴 것으로 관측된다.

다만, 습한 기류와 찬 공기의 남하 정도에 따라 강수 변동성이 크니 기상청의 기상정보와 예보를 참고해 비소식에 대비해야겠다.

강원영동과 경북동해안을 제외한 전국 대부분 지역의 최고 체감온도가 31도 내외로 올라 매우 무더울 전망이다.

17일 아침 최저 기온은 20~24도, 낮 최고 기온은 25~31도로 예상된다.

주요 지역 아침 최저 기온은 서울 23도, 인천 23도, 수원 22도, 춘천 23도, 대관령 18도, 강릉 23도, 청주 23도, 대전 22도, 전주 23도, 광주 24도, 대구 24도, 부산 23도, 제주 27도다.

낮 최고 기온은 서울 30도, 인천 28도, 수원 30도, 춘천 30도, 대관령 23도, 강릉 27도, 청주 31도, 대전 30도, 전주 30도, 광주 30도, 대구 31도, 부산 27도, 제주 30도다.

서해남부해상과 남해상, 동해남부남쪽해상에는 돌풍이 불고 천둥, 번개가 치는 곳이 있겠다.

원활한 대기확산의 영향으로 대기 상태는 대체로 청정할 것으로 예상된다. 미세먼지는 전 권역에서 '좋음'~'보통' 수준을 오가겠다.


◎공감언론 뉴시스 again@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