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KT 이강철 감독 "순위 싸움 중요한 경기, 선수들 승리의지 보여"

등록 2022.08.16 22:34:5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KT, 배정대 끝내기 희생플라이로 키움 5-4 제압

associate_pic

KT 위즈 이강철 감독과 선수들. (사진=KT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수원=뉴시스]김주희 기자 = KT 위즈가 키움 히어로즈를 꺾고 순위 경쟁에 불을 붙였다.

KT는 16일 수원 KT 위즈파크에서 열린 2022 신한은행 쏠 KBO리그 키움과 경기에서 5-4로 이겼다.

초반 선발 오드리사머 데스파이네의 호투와 타선 집중력을 앞세워 3-0으로 앞서나간 KT는 경기 후반 위기를 맞고 3-4로 역전을 허용했다.

그러나 8회 황재균의 동점 적시타로 균형을 맞춘 뒤 9회 1사 1, 3루에서 터진 배정대의 끝내기 희생플라이로 천금같은 승리를 거머쥐었다.

의미가 큰 승리다.

순위 싸움 중인 3위 키움과 격차를 3경기로로 좁힌 데다, 이날 상대 에이스인 안우진(7이닝)에게 3점을 빼앗기도 했다.

이강철 KT 감독도 경기 후 "순위 싸움을 위한 중요한 경기에서 선수들의 승리 의지가 돋보였다"고 칭찬했다.

이어 "데스파이네가 위기는 있었지만 좋은 구위로 강약 조절 등 노력한 경기 운영으로 선발로서 자기 역할을 다했다. 이어 나온 불펜 투수들도 최소 실점으로 잘 막아줬다"고 평했다.

11안타로 5점을 몰아친 타선에도 박수를 보냈다.

"타선에서는 상대 에이스 안우진을 상대로 2경기 연속 집중력 있는 모습을 보여줬다. 역전 허용 후 분위기를 내주지 않고, 상위타선에서 찬스를 만들었다. 황재균이 동점타 등 2안타로 타격감이 올라오는 모습을 보여줘서 고무적"이라고 짚었다.

9회말 '끝내기 주자'였던 3루 주자 장성우에 대해서도 "주루 플레이를 칭찬해주고 싶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juhe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