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전장연, 지하철 탑승 시위 재개.…출근길 4호선 마비

등록 2022.08.17 08:45:52수정 2022.08.17 08:55:26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4호선 삼각지역→DDP→사당역→삼각지역
모든 역에서 승하차 반복…열차 지연 장기화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백동현 기자 =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전장연) 회원들이 17일 오전 서울 용산구 삼각지역 승강장에서 장애인권리예산 보장을 촉구하는 출근길 선전전을 하고 있다. 2022.08.17. livertrent@newsis.com



[서울=뉴시스]전재훈 기자 =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전장연)가 17일 출근길 지하철 탑승 시위를 재개해 서울 지하철 4호선에서 극심한 지연이 빚어지고 있다.

전장연은 이날 오전 7시30분께 4호선 삼각지역 상행선 승강장에서 '대통령 취임 100일 35차 출근길 지하철 탑니다' 기자회견을 열고 지하철 탑승 시위를 시작했다.

휠체어에 탑승한 장애인 20명을 포함한 단체 관계자 100여명은 오전 8시5분께 삼각지역에서 지하철 4호선에 탑승해 숙대입구역, 서울역 등 모든 역에서 하차 및 승차를 반복하는 중이다. 이에 지하철 운행이 상당시간 지연됐다.

전장연은 4호선 동대문역사문화공원역까지 이동한 뒤 방향을 바꿔 하행선을 타고 사당역을 경유한 뒤 재차 상행선을 타고 삼각지역으로 돌아갈 예정이다.

서울교통공사 관계자는 "지하철 운행이 상당 기간 지연될 예정이니 버스 등 다른 교통수단을 이용하는 것을 권한다"고 전했다.

전장연은 지난해 12월부터 장애인 권리 예산 보정과 장애인 권리 4대 법률 제개정을 요구하며 '출근길 지하철 선전전'을 개최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kez@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