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삼성 라이프사이언스펀드, 두번째 투자…美벤처에 190억

등록 2022.08.17 08:50:2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美나노입자 약물전달체 개발사 센다에 투자

associate_pic

센다바이오사이언스 연구실 모습(센다바이오사이언스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송연주 기자 = 삼성이 천연 나노 입자 기반의 ‘약물 전달체’ 기술을 보유한 미국 바이오 기업 ‘센다 바이오사이언스’(이하 센다)에 투자한다.

삼성물산과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조성한 ‘라이프 사이언스 펀드’(SVIC 54호 신기술투자조합)는 센다에 1500만 달러(약 190억원)를 투자한다고 17일 밝혔다.

라이프 사이언스 펀드는 삼성물산과 삼성바이오로직스가 지난 해 7월 1500억원 규모로 조성한 펀드다. 앞서 3월 미국 유전자 치료제 개발 기업 재규어진테라피에 첫 투자를 진행했다.

센다는 미국 헬스케어 전문 벤처캐피탈 ‘플래그십 파이오니어링’이 투자한 4개의 천연 나노입자 연구 기업을 합병한 기업이다. 동식물 및 박테리아에서 찾은 수 백만 개의 나노 입자 빅데이터에 인공지능·기계학습(AI/ML) 기술을 적용해 최적화된 약물전달체를 만드는 플랫폼을 보유하고 있다. 이를 기반으로 기능이 개선된 신규 mRNA 백신 및 치료제 의약품을 개발 중이다.

향후 삼성은 센다 기술을 적용한 바이오 신약 파이프라인 개발이 본격화되면 다양한 분야로 협업을 확대할 계획이다.

라이프사이언스펀드를 통해 '글로벌 바이오 핵심 기술 육성'과 '삶의 질 향상'이라는 두 목표를 설정, 유망 기술 발굴과 국내외 벤처 투자를 지속할 예정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songyj@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