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정원주 중흥그룹 부회장, 마르코스 주니어 필리핀 대통령 예방

등록 2022.08.17 09:45:18수정 2022.08.17 11:16:1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대우건설 실무진과 현지 파트너사·고위급 관계자 면담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정원주 중흥그룹 부회장(오른쪽에서 세 번째)이 마르코스 주니어 필리핀 대통령(왼쪽에서 네 번째), 샤빗 싱손 LCS그룹 회장(왼쪽에서 세 번째), 리쉘 현직 국회의원(오른쪽에서 두 번째)과 면담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대우건설 제공)

[서울=뉴시스] 이예슬 기자 = 대우건설이 대주주인 중흥그룹 정원주 부회장의 지원을 통해 필리핀 신규 사업 진출을 가속화한다.

17일 대우건설에 따르면 정 부회장은 대우건설 실무진과 함께 지난 13~16일 필리핀 현지를 방문해 현지 파트너사 및 고위급 관계자들을 잇달아 면담하고 다양한 분야의 투자 사업에 대해 폭 넓은 의견을 나눴다.

특히 15일에는 지난 6월30일 취임한 페르디난드 마르코스 주니어 필리핀 대통령을 예방하고 인프라 및 부동산 개발사업 등 필리핀 투자사업에 대해 추진의지를 표명했다.

정 부회장은 이 자리에서 "정치적 안정을 토대로 성장 가능성이 무궁무진한 필리핀 시장에서 다양한 분야의 사업 기회를 모색하고 있다"며 "특히 도시개발 등 개발사업에서 풍부한 노하우를 보유한 중흥그룹과 해외사업 수행 분야에서 강점을 가진 대우건설이 함께 투자 확대를 추진 중"이라고 말했다.

이에 마르코스 주니어 대통령은 "적극적인 투자확대 계획을 환영하며, 다양한 분야에 대한 지속적인 협의와 협력을 기대한다"며 "특히 신재생 에너지 분야에 대해 많은 관심을 가지고 있다"고 화답했다.

이와 함께 대우건설은 필리핀 원전 관련 사업에 관심 의사를 전달하고, 인도네시아에서 추진 중인 매립가스 발전 사업 등을 소개했다. 이를 필리핀에 접목할 방안에 대해 함께 검토하기로 했다.

16일에는 정 부회장과 대우건설 실무진이 마누엘 보노안 필리핀 교통부 장관과 면담하며 추가 협의를 진행했다. 이 자리에서 대우건설은 현재 필리핀에서 공적개발원조(ODA)를 활용해 추진 중인 대형 교량사업 등 인프라 사업과 민관합작투자(PPP)사업 등에 대한 참여 의사를 전달했다.

한편 대우건설은 대통령 접견에 함께 참석한 LCS그룹이 추진 중인 마닐라 도심 대형복합개발사업과 관련해서도 초기 마스터플랜 수립 단계부터 상호 협력하며 공동개발을 진행하기로 협의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ashley85@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