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경희대병원, 동대문구 치매안심마을 캠페인(Kyung Hee Univ' Hospital 'Dongdaemun-gu office Relief Village from dementia' campaign)

등록 2022.08.17 09:51:3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치매안심센터 치매 지원 사업·이용법 소개
참가자 대상 치매 조기검진·전문상담 진행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경희의료원 전경. (사진= 경희의료원 제공) 2022.06.29

[서울=뉴시스] 백영미 기자 = 경희대병원은 김종우 부원장(정신건강의학과 교수)이 동대문구 치매안심센터와 손잡고 ‘치매안심마을, 함께해요’ 캠페인을 벌였다고 17일 밝혔다. 치매환자와 가족들에게 치매 관련 지원 사업을 소개하고 이용 방법을 알린다는 취지다.

김 부원장은 동대문구 치매안심센터장으로 활동하며 보건복지부 지역사회 치매예방사업을 함께 이끌어나가고 있다. 치매 환자 실종 방지 울타리를 강화한 동대문구만의 스마트 치매안심마을 사업을 추진하며 정보통신기술(ICT)기술을 접목한 체험형 교육프로그램 운영 등 안심마을 맞춤형 홍보·교육 시스템을 구축했다.

대표적인 사업은 사물인터넷(IoT)기술을 이용해 비대면으로 가정에서 실시간 치매관리를 받을 수 있도록 한 ‘스마트 치매 케어 홈(Home)’ 플랫폼이다. 코로나19로 인한 방문 치매관리의 부재를 해소해 주민의 건강과 안전을 관리하기 위한 것이다.

이번 캠페인을 통해 치매 조기검진 및 전문상담은 물론 컴퓨터를 이용한 그룹 재활 인지프로그램 '코트라스(CoTras-G)', '치매 인식도 조사' 등 치매 관련한 인식의 개선과 이해를 높이기 위한 여러 프로그램들이 지역 주민을 대상으로 펼쳐졌다. 경도인지장애 노인들이 바리스타로 참여해 무료로 음료를 제공하는 이동식 카페 ‘기억다방’도 운영됐다.

김 부원장은 “기대수명의 증가로 치매환자가 증가하고 있는 반면 일반인들의 치매에 대한 이해도는 낮은 편”이라며 “이번 캠페인을 통해 치매 환자들을 이해하고 배려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동대문구와 힘을 합쳐 치매에 대해 바르게 이해하고 치매환자를 위한 활동들이 계속 이어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이필형 동대문구청 구청장은 “동대문구 치매안심마을 사업은 2019년부터 경희대병원과 동대문구 보건소가 협력해 구민들의 건강과 안전을 위해 추진돼 왔다”며 “올해는 그 성과를 인정받아 동대문구가 보건복지부 ‘치매안심마을 우수사례 확산 사업’ 공모에 선정되는 쾌거를 이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지역사회와 의료기관이 힘을 합쳐 지역 내 치매환자를 위한 활동들이 계속 이어지도록 아낌없이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Kyung Hee University Hospital had 'Dongdaemun-gu office Relief Village from dementia' campaign

-Raise correct understanding and proceed early detection and counseling for residents
-Run 'memory coffee shop' that elderly people who have mild cognitive impairment participate

Kyung Hee University Hospital(Oh Joo-hyeong, the director) announced that professor of neuropsychiatry Kim Jong-woo(deputy director) had 'Relief Village from dementia, all together' campaign with dementia Relief Center of Dongdaemun-gu Office. The purpose of the campaign is to alleviate demented patients and their families' anxiety, and to promote and utilize safe support system and its application.

Deputy director Kim Jong-woo have been actively engaging as the chief of dementia Relief Center of Dongdaemun-gu Office, and leading local community's dementia prevention program from the Ministry of Health and Welfare. He constructs customized promotion and education system for Relief Village to run experiential education program that is grafted onto the ICT, and pushes forward 'Smart Relief Village from dementia' business of Dongdaemun-gu that can strengthen disappearance prevention fence of demented patient.

In this campaign, not only early detection and professional counseling for dementia, but also group rehabilitation perception program 'Cotras-G' using computer and activity that raising awareness and understanding about dementia, such as a survey on perception level of dementia, have been done for local residents. A mobile cafe 'memory coffee shop' that was run by elderly people who have mild cognitive impairment served free coffee.

Neuropsychiatry Prof. Kim Jong-woo of Kyung Hee University Hospital(the chief of dementia Relief Center of Dongdaemun-gu Office) said, "As life expectancy is increasing, the number of demented patient is also increasing. However, compared to that, most people's understanding of dementia is quite low." and underlined, "The purpose of this campaign is to make people understand demented patient and be considerate to them.". He also indicated, "The health institution and local community cooperate and make our best effort for correct understanding of dementia and action for demented patient.

The head of Dongdaemun-gu Office Lee Phil Hyung said, "Relief Village from dementia have been actively propelled since 2019 by Kyung Hee University Hospital and the health center of Dongdaemun-gu office.” and he also declared, "Being recognized, this business was selected as best practice of Relief Village for Dementia-friendly environment that the Ministry of Health and Welfare creates in this year. I am eagerly anticipating that there would be social atmosphere in which all members of local community care about and participate in management of dementia."


◎공감언론 뉴시스 positive100@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