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건설株, 주거 안정 방안에 '시큰둥'…전망은

등록 2022.08.18 05:00:00수정 2022.08.18 05:50:41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건설주, 정부 '270만호 공급'에도 주가 이틀째 하락
거시경제 환경 부정적…분양시장 위축 분위기 보여
"단기보다 중장기 관점에서 종목 선별 필요한 시기"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근수 기자 = 정부가 향후 5년간 전국에 주택 270만호를 공급하고 활력 제고, 공공 지원, 주택품질 제고 등을 위한 '국민 주거안정 실현방안'을 발표했다. 16일 오후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타워 전망대 서울스카이에서 공사중인 아파트 대단지가 보이고 있다. 2022.08.16. ks@newsis.com


[서울=뉴시스] 류병화 기자 = 정부가 국민 주거안정 실현방안을 발표한 가운데 건설주가 반등에 나설 수 있을지 주목된다. 금융투자업계에서는 거시 환경 악화 등으로 인해 주가가 긍정적인 영향을 받기 어려운 상황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앞으로 추가적인 법 개정 속도 등에 따라 상승동력(모멘텀)을 얻을 수 있다는 전망이다.

18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전날 건설업종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1.51포인트(1.49%) 내린 99.79포인트에 거래를 마쳤다. 지수는 2거래일 연속 하락했다.

정부는 향후 5년간 270만호 주택공급 등을 포함해 주택 수요 대응과 관련해 여러 방안을 지난 16일 발표했다. 규제 정상화, 불합리한 절차 개선 등을 통해 민간 중심 공급 확대에 초점을 맞춰 정책 방향을 잡았다.

향후 5년간 공급될 주택은 총 270만호 수준으로 연평균 54만호를 공급할 계획이다. 서울 포함한 수도권에는 도심·역세권·3기 신도시 등 총 158만호, 비수도권에는 112만호가 공급된다.

이중 수요가 많은 서울에는 50만호를 공급하고 광역·자치시 등 지방 대도시엔 정비사업, 노후 도심 환경 개선 등을 통해 52만호, 8개도엔 60만호가 추진된다.

재건축초과이익환수제도 개편된다. 초과이익 산정 때 기준이 되는 재건축 사업의 개시 시점을 미루고 부담금 기준금액을 상향하는 방안이 검토되는 중이다.

하지만 금리 상승, 매매 거래량 감소 등으로 분양시장이 위축되며 민간 개발 사업 감소가 지속되고 있어 건설주들이 곧장 상승하기 어려운 모양새다. 거시 경제 상황이 좋지 않아 매매가가 정체되고 있고 거래량이 줄어들어 분양시장이 위축되는 분위기를 보이고 있어서다.

인허가 물량이 크지 않고 정비사업 활성화 정책의 경우 법 개정 사항으로 상당 시간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돼 주가가 상승동력을 얻지 못하는 중이다.

송유림 한화투자증권 연구원은 "주택공급 정책의 효과가 크지 않을 것으로 예상하는 가장 큰 이유는 매크로 환경"이라며 "공급 계획의 실현 여부에 대해서도 확신하기 어렵다"고 평가했다.

이어 "민간 중심의 공급 확대를 계획하고 있는 만큼 현재 분양시장 분위기를 감안하지 않을 수 없고 정비사업의 경우 원래 사업을 진행하는 데 상당한 시간이 소요돼 주택 공급 속도에 불확실성이 크다"고 설명했다.

박세라 신영증권 연구원은 "이번 대책은 중기적으로 민간 주도의 공급 확대를 위한 제도적 기반을 마련하는 데 의의가 있다"며 "단기적으로보다 중장기 관점에서의 기업 실적 개선과 성장 여력, 리스크 관리 능력에 따른 종목 선별이 필요한 시기"라고 분석했다.

김기룡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비우호적 분양시장 환경과 건설 자재가격 상승 등이 주택사업을 영위하는 주요 건설사에 디스카운트 요인으로 작용했다"며 "현 정부의 부동산 정책 방향성과 구체적 과정은 관련 할인율의 점진적 축소에 기여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hwahwa@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