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유니버설발레단 '더 발레리나', 19일부터 전국 공연

등록 2022.08.17 16:08:4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5개 지역 문예회관과 공동 제작...하남·군포·고양·경북·경남
현실감있는 전달위해 대사입혀…무용수들 대본 참여
유병헌 감독 "무용수들, 빛나는 한순간 위해 피나는 노력"

associate_pic

'더 발레리나' 리허설 장면. (사진=유니버설발레단 제공)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박주연 기자 = 유니버설발레단의 신작 '더 발레리나'가 오는 19일부터 전국 공연을 시작한다.

19~20일 경기 하남문화예술회관 대극장, 26~27일 군포문화예술회관 수리홀, 다음달 3~4일 고양아람누리 아람극장에서 공연을 이어간다. 다음달 16~17일에는 경북 영덕 예주문화예술회관, 23~24일에는 경남문화예술회관 무대에 오른다. 2일 2회 공연씩 10일간 10회의 공연을 펼친다.

'더 발레리나'는 평소 발레 애호가들이 궁금해하는 무용수들의 무대 뒤 일상을 때론 코믹하게, 때론 묵직하게 담아냈다. 액자식 구성을 차용해 공연 속 공연 무대에서 유병헌 예술감독의 여러 창작 안무들을 다채롭게 만나볼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associate_pic

'더 발레리나' 리허설 장면. (사진=유니버설발레단 제공)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이번 공연은 무용수들의 감정과 일상을 현실감 있게 전달하기 위해 오로지 몸으로 표현하는 신체의 예술인 발레에 부분적으로 대사를 입히는 시도를 한다. 대본 구성에 안무가인 유병헌 예술감독을 비롯해 지도위원인 진헌재, 엄재용과 임선우, 이다정 등 유니버설발레단의 여러 무용수들이 참여했다. 무용수들의 평소 생각과 현실적인 이야기들을 표현하기 위해 실제 단원들이 함께 작업했다는 설명이다.

associate_pic

'더 발레리나' 리허설 장면. (사진=유니버설발레단 제공)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더 발레리나'의 안무와 연출을 맡은 유니버설발레단 예술감독 유병헌은 "관객들은  무대 위 우아하고 아름다운 발레리나의 모습만을 떠올린다"며 "하지만 아름다운 무대를 선사하기 위해 그들은 매일 연습실에서 땀과 눈물을 흘려가며 온몸을 갈고 닦는다"고 설명했다. "언젠가는 아름답게 빛나는 한 순간을 위해 보이지 않는 곳에서 피나는 노력을 하는 무용수들의 이야기를 작품으로 만들고 싶었다"는 유병헌 감독은 그동안 '발레 춘향', '트리플 빌' 등 다양한 작품들을 통해 안무와 연출력을 인정받아왔다.

'더 발레리나'는 문예회관과 함께하는 '방방곡곡 문화공감 공동제작·배급 사업'에 선정된 공연이다. 유니버설발레단은 지난 3월30일 경남문화예술회관, 고양문화재단, 군포문화재단, 영덕문화관광재단, 하남문화재단과 신작 '더 발레리나' 공동제작 및 배급을 위한 협약을 맺은 후 공연 준비에 공을 들여왔다.
associate_pic

'더 발레리나' 리허설 장면. (사진=유니버설발레단 제공)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유니버설발레단은 "5개지역 문예회관과 공동 제작 사업인 '더 발레리나'를 통해 서울에만 집중돼 있던 문화편중 현상을 개선하고 여러 지역 관객들이 양질의 새로운 작품을 접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하고자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 작품의 부제인 '당신에게 건네는 따뜻한 레베랑스'에서 '레베랑스'는 존경과 감사의 의미를 담아 관객들에게 건네는 정중한 인사의 의미를 갖고 있다"며 "양방향 소통이 중요해진 지금, 발레가 관객들에게 조금 더 친숙하게 다가가고, 관객의 마음에 온기와 여운을 남길 수 있는 작품이 되기를 바라는 희망을 담았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jy@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