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현대차 합작사 모셔널, 美서 자율주행 로보택시 서비스

등록 2022.08.17 18:08:00수정 2022.08.17 18:28: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아이오닉5 전기차 기반 모셔널 로보택시.(사진=모셔널 제공) 2022.8.17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박정규 기자 = 현대자동차그룹과 미국 자율주행업체 앱티브의 합작사인 모셔널이 미국에서 레벨4 단계의 자율주행 서비스를 시작한다.

모셔널은 미국 최대 차량공유 서비스인 리프트와 함께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아이오닉 5 전기차를 기반으로한 자율주행 로보택시를 이용해 레벨4 자율주행 카헤일링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17일 밝혔다.

레벨4 자율주행은 기능을 켜면 자동차가 모든 운전활동을 담당하고 비상시에도 사람의 개입 없이 주행을 완료하는 단계를 말한다.

이번 서비스를 통해 모셔널과 리프트가 추진하고 있는 완전 무인 자율주행 목표에 한발 다가섰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모셔널과 리프트는 2018년 라스베이거스에서 자율주행 서비스를 처음 선보였으며 내년에 운전자가 없는 완전 무인 레벨4 자율주행 서비스를 도입한다는 계획이다.

이번 서비스로 모셔널의 아이오닉 5 전기차 기반 자율주행차는 리프트의 서비스망에 도입되는 첫 전기차 기반 자율주행차가 됐다.

모셔널과 리프트는 2018년부터 라스베이거스에서 자율주행 서비스를 계속해왔으며 이번 자율주행 서비스를 통해 운전자의 개입 없이 주행이 이뤄질 수 있도록 했다. 앱을 통해 차량 문을 열고 직관적인 디스플레이를 통해 출발하며 주행 중 필요한 외부지원도 받을 수 있다.

이를 토대로 내년에는 비상 운전자도 없는 완전 무인 자율주행을 실현하고 향후 미국 전역으로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칼 이아그넴마 모셔널 CEO는 "모셔널과 리프트는 자율주행 레벨4(고등 자율주행) 차량의 상용화를 위한 확고한 플랜을 갖고 있다"며 "두 기업은 이 분야에서 업계를 주도해왔으며 이번 서비스는 내년에 도입될 완전 무인 자율주행 서비스가 순조롭게 추진되고 있음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또 "라스베이거스에서 경험하게 될 모셔널의 아이오닉 5 자율주행차는 현대차와의 전략적 파트너십을 통해 자율주행을 위해 완전히 맞춤 제작됐다"고 전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jk76@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