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홧김에"...사회복지사가 장애인 폭행 갈비뼈 골절 부상

등록 2022.08.17 20:11:12수정 2022.08.18 08:46:55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충주=뉴시스] 조성현 기자 = 충북 충주의 한 장애인 재활시설에서 입소한 장애인을 폭행한 사회복지사가 경찰에 입건됐다.

충주경찰서는 장애인복지법 위반 혐의로 A(31)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17일 밝혔다.

사회복지사인 A씨는 지난달 8일 충주의 한 장애인 재활시설에서 지적장애인 B(26)씨를 폭행한 혐의를 받는다.

A씨의 폭행에 B씨는 갈비뼈가 골절되는 등 전치 8주 진단을 받았다.

경찰 조사에서 A씨는 "B씨가 말을 듣지 않아 홧김에 그랬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는 한편 해당 재활 시설의 관리 책임 여부도 확인하고 있다.


◎공감언론 뉴시스 jsh0128@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