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이준석, 친윤 장예찬에게 "그렇게 해서 네가 잘 살 수 있다면…"

등록 2022.08.18 19:37:32수정 2022.08.18 22:04:5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장예찬 "오세훈·홍준표도 좋은 마음에서 얘기해"
오전 기자회견서 '선당후사' 촉구하기도
"남 탓하지 말고 책임지는 모습 보여달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전진환 기자 = 이준석 국민의힘 전 대표가 17일 오후 서울남부지법에서 당 비상대책위원회 효력을 정지해달라며 낸 가처분 신청 사건의 심문을 마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8.17.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강주희 기자 = 이준석 전 국민의힘 대표는 18일 자신에게 선당후사할 것을 촉구한 장예찬 청년재단 이사장에게 "그렇게 해서 네가 더 잘 살 수 있으면 응원하겠다"고 말했다.

이 전 대표는 이날 오후 장 이사장이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게시물에 이같이 댓글을 달았다.

이에 장 이사장은 "형님, 저도 그렇고 오세훈(서울) 시장님이나 홍준표 (대구) 시장님도 더 잘 됐으면 좋겠다는 마음으로 여러 이야기를 했다고 생각한다"며 "한 번 쯤 고민해보면 좋겠다"라고 답했다.

앞서 장 이사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당 내홍과 관련해 "이 전 대표는 선당후사라는 숭고한 단어 앞에서 내로남불하지 말기를 바란다. 이 전 대표의 선당후사를 촉구한다"고 했다.

장 이사장은 "국민의힘에는 이준석 전 대표와 친이준석계 청년들만 존재하는 것이 아니다"며 "청년정치의 후배로서, 청년정치의 선구자인 이 전 대표에게 남 탓 이전에 먼저 반성하며 책임지는 정치 지도자의 모습을 보여달라고 호소한다"고 전했다.

associate_pic

(사진출처=장예찬 청년재단 이사장 페이스북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그는 기자회견 직후 기자들과 만나 "이 전 대표 팬덤이 있다는 것 부인할 수 없다"면서 "그 팬덤을 무기삼아 내가 이 정부를 실패시킬 거야, 그래야 내 말 들어야 한다는 어조로 위협을 가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장 이사장은 제20대 대통령 선거 국민의힘 윤석열 후보 중앙선거대책본부 청년본부장과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청년소통 TF단장 등을 거치는 등 친윤계 인사로 분류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zooey@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