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러시아, 북부 하르키우에 미사일 집중…최소 15명 사망

등록 2022.08.18 22:25:37수정 2022.08.19 08:05: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하르키우 3곳에 미사일·로켓…민간 아파트, 기숙사 타격
최소 15명 사망, 20여명 부상…젤렌스키 "사악한 공격"

associate_pic

[하르키우(우크라이나)=AP/뉴시스]러시아 군이 17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북부 하르키우 지역에 미사일 공습을 가해 파괴된 빌딩 속에서 소방대원이 구조를 하고 있다. 2022.08.17.

[서울=뉴시스]김태규 기자 = 러시아 군이 우크라이나 북부 제2도시 하르키우 지역에 미사일을 집중 발사해 최소 15명의 민간인이 숨지고 수십 명이 부상 당했다.

18일(현지시간) 미 CNN, 뉴욕타임스(NYT) 등은 이날 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 북부 하르키우의 아파트 단지와 기숙사 등에 미사일을 발사해 민간인 15명이 숨지고, 17명 이상이 부상 당했다고 보도했다.

올레그 시네구보우 하르키우 주지사는 "러시아 군의 순항미사일이 하르키우 지역의 민간 기숙사를 공격했다"며 "고령의 노인과 청각 장애인이 거주하던 곳으로 11살 어린이를 포함해 최소 10명의 민간인과 17명이 부상 당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거주자 중 일부는 청각 장애인이었기 때문에 미사일 공습 경보를 듣지 못했을 수 있다. 생존자를 확인하는 구조대원들의 외침도 듣지 못하는 상황"이라며 "때문에 사망자 수는 더 늘어날 수 있다"고 덧붙였다.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민간인에 대한 가장 비열하고 사악한 공격"이라며 "궁극적으로 민간인을 목표로 한 러시아 군의 행태를 절대 용서할 수 없다"고 밝혔다.

러시아 군은 이와는 별개로 이날 하르키우에서 남서쪽으로 50㎞ 떨어진 크라스노그라드 마을에 미사일을 발사했다. 이 공격으로 최소 2명이 숨지고 2명이 부상 당했다. 10개 건물이 파손됐다.

러시아 군은 또 러시아 영토인 벨고로트 지역에서 하르키우 방향으로 로켓 8발을 발사했다고 우크라이나 총참모부는 밝혔다. 이 가운데 2개의 로켓은 하르키우의 트램 창고를 덮쳐 2명의 어린이를 포함해 최소 3명이 사망하고, 18명이 부상을 당했다.

하루 동안 하르키우 지역 3곳에 집중된 러시아 군의 공격으로 최소 15명이 사망했으며, 부상자는 20여 명에 달한다. 구조 과정에서 사망자가 추가로 발생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associate_pic

[하르키우=AP/뉴시스] 18일 새벽(현지시간) 러시아군이 벨고로드 지역에서 우크라이나 진영을 향해 발사하는 로켓이 우크라이나 하르키우에서 관측되고 있다. 2022.08.18.

러시아 군은 그동안 북부 하르키우를 겨냥해 꾸준히 포격을 이어왔지만 이토록 파상 공세를 퍼부은 것은 이례적이다. 최근 '푸틴의 성지'라 불리는 크름반도 내 공군기지와 탄약고 등 3곳에서 발생한 의문의 폭발 후 하르키우 공습이 더 거세진 모습이다.

크름반도를 비롯해 헤르손 등 남부 전선에서 고전을 면치 못하자 북동부 전선에 공격을 집중하는 전술적 변화로 반격의 실마리를 모색하고 있는 것이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이런 가운데 러시아는 우크라이나 북쪽 국경에 인접한 벨라루스 호멜 쟈브로우카 비행장에 장거리 미사일을 배치하는 등 전력을 증강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곳은 우크라이나 북부 국경에서 24㎞ 떨어진 곳으로 러시아 군의 전진 기지로 활용돼 왔다.

발레리 잘루즈니 우크라이나 총사령관은 지난 16일 성명을 통해 "러시아가 벨라루스 쟈브로우카 비행장에 미사일 시스템을 배치했다"며 "매우 우려스럽다"고 밝혔다고 NYT는 보도했다.

안톤 게라셴코 우크라이나 내무부장관 보좌관도 이날 트위터에 러시아군이 보유한 미사일 방어 시스템인 S-400을 언급하며 "러시아가 벨라루스에 대량의 지대공 미사일을 집중 배치하고 있다"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yustar@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