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주말, 아이 아프면 '달빛어린이병원'…경기도 2곳 추가

등록 2022.09.12 11:09:02수정 2022.09.12 12:02: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화성 동탄성모병원·베스트아이들병원 신규 지정

associate_pic

경기도청사. (사진=경기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수원=뉴시스] 이병희 기자 = 경기도가 경증 소아환자 대상 야간·휴일 진료서비스를 제공하는 '달빛어린이병원'을 2곳 추가 지정, 모두 9곳을 운영한다.

12일 경기도에 따르면 도는 최근 공무원과 의료인력 등으로 구성된 '달빛어린이병원 지정 심의위원회'를 열고, 화성 동탄성모병원과 베스트아이들병원을 신규 달빛어린이병원으로 지정했다.

달빛어린이병원은 야간·휴일에 만 18세 이하 경증 소아 환자를 대상으로 진료 서비스를 제공하는 병원이다.

응급실 과밀화, 환자 불편·비용부담을 해소하기 위해 진료의사 3명 이상의 단일 병·의원(상급종합병원 제외)을 지정한다. 지정병원마다 1~2곳의 협약약국도 운영해 약도 받을 수 있다.

진료비는 평균 약 3만9000원인 응급실보다 저렴한 평균 1만3000원만 부담하면 되며, 달빛어린병원 지정병원은 야간진료관리료 인당 1만1602원(의원급) 등 건강보험수가 보전의 혜택을 볼 수 있다.

경기도에는 2017년 평택 성세아이들병원, 고양 일산우리들소아청소년과의원을 시작으로 화성 2곳까지 모두 9곳이 지정됐다. 기관마다 세부 운영시간이 다르지만 보통 평일은 오후 6시부터 11시까지, 주말은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문을 연다.

도는 늘어나는 달빛어린이병원 이용 수요를 고려해 매년 신규 지정병원을 확대할 계획이다. 도내 달빛어린이병원 이용 실적은 2018년 7만1040건, 2021년 13만3359건, 2022년 6월 기준 21만7252건 등 늘어나는 추세다.

류영철 경기도 보건건강국장은 "최근 3년간 국내 소아응급실 이용자의 절반가량이 경증 환자로, 달빛어린이병원을 확대해 응급실 과밀화를 해소하면서 환자들 이용 불편을 덜어야 한다. 내년에는 달빛어린이병원이 없는 시·군에 추가 지정해 의료 사각지대를 줄여나가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iambh@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