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제4회 어텀실내악페스티벌...첼리스트 박유신 감독

등록 2022.09.23 07:00:00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10월20일부터 23일까지 3회 공연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어텀실내악페스티벌 공연사진. (사진=목프로덕션 제공) 2022.09.22.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 강진아 기자 = 첼리스트 박유신이 예술감독으로 선보이는 제4회 어텀실내악페스티벌이 10월20일부터 23일까지 총 3회에 걸쳐 예술의전당 IBK챔버홀과 리사이홀에서 열린다.

공연기획사 목프로덕션에 따르면 올해 주제는 'Dear; 친애하는'이다. 편지를 쓰듯 써내려간 음악, 그 음악이라는 언어를 공유한다.

첫날에는 '사랑 시'라는 소주제로 진행된다. 19세 무렵, 맑고 순수한 청년 슈베르트가 그의 첫사랑의 동생이 부탁해 작곡한 유일한 피아노 사중주로 시작한다. 쇤베르크가 달 밝은 밤 숲 속을 배경으로 두 연인이 주고받는 대화를 그린 현악육중주 '정화된 밤', 슈베르트의 피아노, 바이올린, 첼로를 위한 야상곡에 이어 브루흐의 유일한 피아노 오중주를 들려준다.

둘째날에는 '파리지엥' 소주제로 프랑스 작곡가들의 작품을 연주한다. 오펜바흐의 두 대의 첼로를 위한 듀오, 라벨의 네 손을 위한 어미거위, 포레의 피아노 삼중주에 이어 파리에서 활발한 음악활동을 했던 프로코피예프의 두 대의 바이올린을 위한 소나타 그리고 생상스의 피아노 사중주로 마무리한다.

마지막날은 살롱콘서트로 진행된다. 쇼스타코비치의 두 대의 바이올린과 피아노를 위한 소품, 시벨리우스 현악삼중주, 드뷔시의 네 손을 위한 모음곡, 브릿지 피아노 사중주를 위한 환상곡, 베토벤의 비올라와 첼로를 위한 이중주 등을 선보인다.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첼리스트 박유신. (사진=Jino Park/목프로덕션 제공) 2022.09.22. photo@newsis.com  *재판매 및 DB 금지

젊은 예술감독을 주축으로 젊은 아티스트들이 함께한다. '노부스 콰르텟' 멤버인 바이올리니스트 김재영과 김영욱, 현 라디오 프랑스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동양인 최초 악장 바이올리니스트 박지윤, 도쿄비올라 콩쿠르 2위의 현 하노버 NDR라디오 필하모닉 오케스트라 비올라 수석 김세준이 무대에 선다.

또 차세대 비올리스트 이한나, 파울로 첼로 콩쿠르 우승의 첼리스트 브래넌 조, 카사도 첼로 콩쿠르 한국인 최초 1위를 한 첼리스트 강승민, 부조니 콩쿠르 우승자인 피아니스트 문지영, 현 경희대 음대 교수인 피아니스트 김태형이 오른다.


◎공감언론 뉴시스 akang@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