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북미서 반도체·전기차 등 11억불 투자 유치…"공급망 강화"

등록 2022.09.23 09:08:51수정 2022.09.23 16:35: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associate_pic

[뉴욕=뉴시스] 홍효식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22일(현지시간) 뉴욕 한 호텔에서 열린 투자신고식 및 북미지역 투자가 라운드 테이블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09.23. yes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 박정규 기자 = 북미지역 기업들로부터 반도체, 전기차 등 전략사업 분야에 대해 11억 달러 규모의 투자가 이뤄진다.

코트라(KOTRA)는 22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산업통상자원부 주최로 연 북미지역 투자신고식 및 투자가 라운드테이블을 통해 이같이 투자를 유치했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윤석열 대통령의 유엔 총회 참석 방미를 계기로 반도체, 이차전지, 바이오 등 국가 전략산업 분야에서 양국 간 공급망 협력을 강화하고 전기차, 탄소중립 등 미래 협력 기반을 확대하기 위해 마련됐다.

윤 대통령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투자신고식에서는 어플라이드 머티어리얼즈, 듀폰, 인테그리스(이상 반도체), 보그워너(전기차), 솔리드 에너지 시스템스(이차전지), EMP 벨스타(물류), 노스랜드 파워(해상풍력) 등 총 7개사의 11억 달러 상당 투자신고가 이뤄졌다.

해당 프로젝트들은 대부분 우리나라 반도체, 전기차, 이차전지 등 첨단산업 분야로, 생산시설 증설 및 연구·개발(R&D)센터를 신설·확장한다는 것이 주요 내용이다. 코트라는 "공급망 확충과 함께 산업 경쟁력 강화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해상풍력, 물류 분야 투자도 탄소중립 기반 구축이라는 측면에서 의미가 크다"고 밝혔다.

associate_pic

[뉴욕=뉴시스] 홍효식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22일(현지시간) 뉴욕 한 호텔에서 열린 투자신고식 및 북미지역 투자가 라운드 테이블에 입장하며 대니얼 윤 EMP 벨스터 의장 등 북미지역 기업 대표들과 악수하고 있다. 2022.09.23. yesphoto@newsis.com

이어 진행된 투자가 라운드테이블에는 투자신고식 참여 기업들을 포함해 램리서치, 엑셀리스) 등 반도체 분야 대표 기업들과 구글, 보잉, 존슨앤존슨, 화이자 등 글로벌 기업 13개사 대표들이 참가했으며 투자 성과 및 향후 투자계획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참석 기업들은 과감한 규제완화 및 인센티브 확대, 지방기술인력 확보 지원 등을 정부에 건의했다고 코트라는 전했다.

유정열 코트라 사장은 "글로벌 공급망 재편 대응과 미래 신성장 동력 확보를 위한 투자유치의 중요성이 그 어느 때보다 커졌다"며 "국가 첨단 전략 산업 분야 등을 중심으로 유치 활동을 활발히 전개하고 국가 간 투자유치 경쟁이 심화하고 있는 만큼 정부와 함께 제반 투자유치 환경 개선에도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pjk76@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