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주호영, 尹 사적발언 논란에 "문재인 전 대통령도 혼밥"

등록 2022.09.23 09:37:56수정 2022.09.23 10:25: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野, 尹욕설 논란 커지자 與지도부, 진화에 나서
주호영 "외교활동, 정쟁 대상 돼 성과 깎는 일 없도록"
"흡족치 않은 부분 있어도 국익 위한 활동 응원해달라"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최진석 기자 =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사진) 2022.09.22. photo@newsis.com


[서울=뉴시스]권지원 최영서 김래현 기자 =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23일 윤석열 대통령 욕설 발언과 관련 더불어민주당의 공세가 거세지자 "문재인 전 대통령 시절에도 '혼밥 문제'부터 여러 가지가 있었지만, 대통령이 외교활동 하는 중에 그것이 오히려 국내 정쟁의 대상 돼서 그 성과를 깎아내리는 일이 없도록 서로가 그런 점에 대해 생각 같이했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민주당에 간곡히 부탁한다. 정권은 바뀌는 것이고 대한민국은 영원한 것인데 대한민국의 대표 선수로서 대통령의 외교활동 중에는 서로 응원하고 격려하는 그런 풍토 만들어 나가 주길 부탁드린다"고 이같이 호소했다.

주 원내대표는 "대통령의 외교 활동은 행정부의 수장으로서가 아니라 대한민국의 국가 원수 지위에서 대한민국 전체를 대표해서 하는 활동"이라면서 "각 정당이나 개인이 볼 때 비록 흡족지 않은 부분 있더라도 대한민국 국가 대표로서 국익 지키기 위해 하는 활동이니, 응원해주고 격려해주는 자세가 필요하다 본다"고 지적했다.

앞서 유엔 총회 참석을 계기로 미국 뉴욕을 방문한 윤 대통령은 지난 21일 박진 외교부 장관에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면 바이든이 쪽팔려서 어떡하나"라고 발언한 게 언론 보도를 통해 공개됐다.

다만 대통령실은 해당 발언을 놓고 윤 대통령이 '바이든'이 아닌 '날리면'이라고 말했다고 해명했다. 윤 대통령이 '(대한민국) 국회에서 이 XX들이 승인 안 해주고 날리면 쪽팔려서 어떡하나'라는 주장이다.


◎공감언론 뉴시스 leakwon@newsis.com, youngagain@newsis.com, ra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