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K전시의 도약?...'신기술, 온·오프라인 융합이 열쇠'[창사기획-K엑스포 현주소下]

등록 2022.09.25 06:00:00수정 2022.09.25 09:13:09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코로나로 2~3년 정체, 4차산업 도입 못한 여파도"
"전시 특성 상 온라인 대체 안 돼도 목적 달성 가능"
한국전시산업진흥회 등 정부·기관 의지·역량 개선도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최진석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이어지고 있는 지난 2020년 11월25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 식품 전시회 2020코엑스 푸드위크(제15회 서울국제식품산업전) 전시장 앞에 코로나19 예방 방역관련 정부 지침에 따른 출입 제한 인원과 현재 전시장 내 체류 인원이 표시돼 있다. 2020.11.25. myjs@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창환 기자 = 국내 전시업계와 전문가들이 국내 전시산업 발전을 위한 방안으로 신기술 접목을 통한 패러다임 전환과 온·오프라인 결합 등을 한 목소리로 내고 있다.

윤승현 한남대 호텔항공경영학과 교수는 최근 뉴시스와 통화에서 "전시회 이해관계자들이 너무 과거 방식으로 지금까지 해오고 있다"며 "전통적인 비즈니스 패러다임으로 하고 있는 것"이라고 운을 뗐다.

이어 "현재 4차 산업(시대) 기술이 쏟아지고 있다. 그런 걸 우리 전시산업에 빨리빨리 접목해 생태계·패러다임이 업그레이드되는 식으로 갔으면 좋겠다"며 "블록체인이다, 메타버스다, 이런 이야기 쏟아지고 있다. 전시회에 접목해야 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 때문에 전시회가 2~3년 쉬었지 않나. 결국 우리가 4차 산업의 새로운 테크닉을 전시산업에 도입하지 못했기 때문"이라며 "회의 같은 경우 이미 온라인으로 잘 하고 있다. 전시회도 미래 비즈니스 모델로 급변하고 변화를 추구하는, 그래서 우리나라 전시산업이 K팝처럼 아시아로부터 시작해 세계를 끌고 가는 방향을 모색하면 좋겠다"고 했다.

국가통계포털(KOSIS)에 따르면 지난 2018년과 2019년 국내 전시회(한국전시산업진흥회 또는 UFI의 인증·미인증 포함) 개최 건수는 각각 615건, 650건이다.

반면 2020년 열린 전시회는 288건으로, 코로나19가 확산하면서 전시업계도 어려움을 겪어 왔다. 이에 따라 윤교수는 가상공간 등 신기술을 전시회에 도입, 직접 현장을 방문하지 않아도 되는 전략 등 변화를 기대한다는 의견이다.

가상 전시회로의 완전한 대체는 불가하지만, 온·오프라인 융합은 필요하다는 목소리도 나왔다.

이승훈 한국전시주최자협회 회장은 "온라인과 오프라인의 융합은 시대적인 큰 흐름이고 전시산업도 예외가 아니라고 본다"면서도 "다만 전시회 특성 상 온라인으로 완전 대체될 수 없다. 전시회는 사람과 사람이 직접 만나 정보를 교환하고 비즈니스를 창출하는 다 대 다(多對多) 매칭 수단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온·오프라인 융합을 통해 오프라인 전시회 참가자들이 좀 더 효과적으로 목적 달성을 할 수 있도록 온라인 플랫폼이 지원하는 형태로 발전할 것이라고 본다”고 덧붙였다.

전시 참가 업체들의 적극적인 마케팅 참여를 촉구하는 목소리도 있다.

한 학계 전문가는 "국내 전시가 그동안 매너리즘에 빠져 있다"며 "그중 하나가 마케팅이다. 젊은 참가 업체들이 마케팅을 더 잘할 수 있는 전략을 함께 고민해줘야 하는데, 지금은 어찌 보면 부스 판매에 집중하다 보니까 그런 부분들이 아싑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해외의 경우 전시 주최 측과 전시장이 마케팅을 같이 해줘서 서로의 가치를 높이고, 지속적인 전시를 가능하게 하려 한다"며 "다만 우리나라는 전시산업이 발전한 지 그렇게 오래되지 않았다. 이제 어느 정도 수준이 올라왔기 때문에 앞으로는 그런 방향으로 서로 발전할 것 같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전문가들은 국내 전시산업의 역량을 길러 'K-글로벌'의 수준으로 경쟁력을 갖출 수 있어야 한다고도 입을 모았다.

이밖에 뉴시스가 창사를 기념해 2030 부산해외엑스포 유치전에 맞춰 기획한 이번 취재에서 전시산업 경쟁력 강화와 진흥 정책의 위탁 수행을 목적으로 정부 예산이 지원되는 산업통상자원부 산하 한국전시산업진흥회(진흥회)를 질타하는 다양한 비판이 나와 대책이 주목된다.

앞서 진흥회는 코엑스, 킨텍스, 엑스코 등 전국 주요 전시장들이 최근 수년간 주최한 전시회 목록을 제공해달라는 언론 요청에 불응해 빈축을 산 바 있다.

한 학계 전문가는 이 같은 사실이 알려지자 "국민의 혈세를 받고 운영되는 산업별 진흥회가 수행해야 할 기본 책무가 바로 통계 자료 작성이며 외부공개는 물론 누구나 활용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 건 상식인데도 언론에 마저도 노골적으로 거부하는 현실은 개탄스럽기 그지 없다"면서 "한국이 겉으로는 세계 엑스포 유치전에 나설 만큼 자신감을 보이고 있으나 그 이면에서 정부와 전시관, 지원기관은 정작 칸막이 구태에 갇혀 있음을 반증하는 사례"라고 꼬집었다.


◎공감언론 뉴시스 leech@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