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서울 전입 반가워요"…청년 6000명에 '환영박스' 지원

등록 2022.09.25 11:15:00수정 2022.09.25 11:39:43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타 시도→서울 전입한 만 19~34세 청년 대상
10월5일까지 청년 몽땅 정보통에서 신청·접수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서울=뉴시스] 이재은 기자 = 서울시가 학업, 취업 등의 이유로 다른 지역에서 서울로 전입한 청년들의 새로운 시작을 응원하고, 서울 생활 적응을 돕기 위해 ‘환영(웰컴)박스’를 지원한다고 25일 밝혔다.

서울 전입청년 환영박스 지원사업은 청년들의 제안으로 2021년 처음 시작됐다. 지난해 3600명 모집에 8491명이 신청할 정도로 관심이 높았던 만큼 지원 인원을 6000명으로 늘리고, 지원대상은 만 19~29세에서 만 19~34세로 확대했다.

또 올해부터는 서울청년센터·청년활동지원센터 등 13개 청년공간에 방문해 직접 수령하는 것도 가능하게 해 편리성을 더했다.

책자와 카드 2종으로 구성된 정책 소개 자료는 청년들의 흥미를 유발할 수 있도록 제작했다. 책자는 서울 생활 2년차를 맞은 ‘서울잘알쥐’에게 새로 서울 생활을 시작한 전입 청년이 궁금한 내용을 물어보는 형식으로 구성됐다.

또한, 사전설문조사 등 청년들의 의견을 반영해 나를 채우는 식기세트, 나를 만드는 공구세트, 나를 챙기는 청정(클린)세트(수건, 휴지) 3가지 종류로 구성됐다. 필요에 따라 1가지를 선택할 수 있다. 서울 청년이 꼭 알아야 할 정책을 소개하는 자료(책자, 카드)는 모든 유형에 공통적으로 포함돼 있다.

신청은 21일부터 10월5일 오후 6시까지 청년 몽땅 정보통에서 할 수 있다. 무작위로 추첨해 선정하며, 결과는 10월17일 청년 몽땅 정보통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김철희 서울시 미래청년기획단장은 "서울에서 새로운 삶을 시작한 청년들이 서울 생활에 잘 정착하는데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며 "낯선 곳에서 생활하는 청년들이 서울시를 든든한 울타리로 생각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lj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