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깡통전세 우려에 보증금 떼일라…임대주택 인기 '쑥'[뜨는 월세, 지는 전세②]

등록 2022.09.25 09:40:00수정 2022.10.04 09:24:42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집 살 시기 아니지만 전세도 불안해
마래푸 24가구 모집에 3000여명 몰려
진화하는 공공지원 민간임대아파트
무주택 유지하며 장기 거주 가능

associate_pic

[서울=뉴시스] 김진아 기자 = 빌라(다세대·연립주택) 매매가 아파트 매매건수를 21개월째 웃돌고 있다. 19일 서울부동산정보광장 통계에 따르면 계약일 기준 아파트 매매 건수는 지난 7월 643건으로 2006년 관련 통계 집계가 시작된 이래 역대 최소를 기록한 데 이어 8월에도 현재까지 신고된 건수를 기준으로 540건에 그쳤다. 반면 지난달과 이달에도 빌라 매매는 이날까지 신고된 건수를 기준으로 각각 1882건, 243건이 등록돼 아파트 매매 건수의 세 배를 웃돌고 있다. 사진은 이날서울 송파구 롯데월드타워 전망대 서울스카이에서 바라본 서울 시내 아파트, 주택단지 모습. 2022.09.19. bluesoda@newsis.com

[서울=뉴시스] 이예슬 기자 = 집값 고점 인식에 매매 시장이 침체되며 임대차 시장에 머무르려는 이들이 많아지고 있다. 하지만 금리 인상으로 인한 이자 부담, 깡통전세 우려로 전세 수요는 점차 하락하는 분위기. 이 같은 상황에서 임대주택이 안정적인 주거 수단으로 급부상할지 주목된다.

25일 부동산업계 등에 따르면 서울주택도시공사(SH)가 최근 서울 시내 192개 재개발 아파트 단지에서 1703가구의 입주자를 모집한 결과 모두 1만8995명이 신청해 경쟁률이 11.1을 넘었다. 지난해 경쟁률이 3.2대 1이었던 것과 비교하면 3배 이상 상승한 수치다.

재개발임대주택은 과거 재개발 사업으로 인해 철거민 등에게 공급됐던 공공임대주택이다. 기존 입주자와 계약이 종료된 빈집은 일반 무주택자를 대상으로 입주자를 모집한다. 전년도 도시근로자 가구원수별 가구당 월평균 소득의 50% 이하면 1순위, 70% 이하는 2순위 자격을 얻는다.

최고 경쟁률을 기록한 단지는 마포래미안푸르지오 전용 59㎡ 유형이었다. 6가구 모집에 1929명이 몰려 322대 1이라는 경쟁률을 썼다. 18가구를 모집하는 41㎡ 타입에는 1110명이 신청했다. 영등포구 보라매SK뷰 39㎡는 166대 1, 송파시그니처롯데캐슬 39㎡는 153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서울 내 재개발 임대주택은 핵심 입지의 신축 아파트에서 저렴한 월 임대료를 내고 살 수 있는 기회이기 때문에 기존에도 선호도가 높긴 했지만, 최근 매매시장의 약세와 가파르게 진행되는 전세의 월세화 등으로 올해 경쟁률이 더 높아진 것으로 분석된다.

시세보다 저렴한 비용으로 장기간 안정적으로 거주할 수 있는 공공지원 민간임대아파트에 대한 관심도 느는 추세다. 지난 3월 경기 의왕시에 공급된 '힐스테이트 인덕원'의 경우 349가구를 모집하는데 8만892건이 접수돼 평균 231.8대 1의 경쟁률을 나타냈다.

청약통장이 없어도 만 19세 이상 무주택자라면 청약 신청을 할 수 있고, 임대료 상승률이 제한된 상황에서 최대 10년 동안 살면서 거주기간 동안 무주택 자격을 유지할 수 있어 청약 가점도 쌓을 수 있다. 무엇보다 집값 하락기에 문제가 되는 깡통전세에 대한 걱정이 없다는 점이 공공지원 민간임대아파트의 장점이다.

업계 전문가는 "민간임대아파트는 일반분양 브랜드 아파트에 버금가는 특화설계, 커뮤니티, 내부 마감재 등이 적용되고 있다"며 "입지가 뛰어난 단지도 공급되고 있어 관심이 높아지는 상황"이라고 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ashley85@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