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is

  • 페이스북
  • 트위터
  • 유튜브

피라미드·스핑크스 다시 본다…롯데관광개발 '이집트 전세기 10일'

등록 2022.09.25 13:37:04수정 2022.09.26 08:39:58

  • 이메일 보내기
  • 프린터
  • PDF

기사내용 요약

내년 1~2월 총 5회…카이로 등 7개 도시 관광
금액 할인·그랜드 하얏트 제주 숙박 프로모션

associate_pic

이집트 기자 피라미드와 스핑크스 (사진=롯데관광개발)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뉴시스]김정환 기자 = 롯데관광개발이 내년 초 고대 문명 발상지인 이집트 여행 기회를 마련한다.

'이집트 특별 전세기 10일' 패키지 상품이다. 총 5회(2023년 1월6일, 13일, 20일, 27일, 2월3일) 대한항공을 이용해 인천공항에서 카이로공항으로 향한다.

롯데관광개발의 이집트 전세기 패키지는 2019~2020년 2000석(18회 출발) 완판한 히트 상품이다. 본격적인 리오프닝 분위기에 맞춰 재출시했다.

수도 카이로, 기자의 피라미드, 룩소르, 아부심벨 등 다양한 고대 유적지를 비롯한 이집트 대표 관광지를 방문한다.

카이로에서 차로 40분만 달리면 광활한 기자 고원 사막과 그 한가운데 웅장하게 서 있는 피라미드들을 만날 수 있다. 기원전 2500~2400년대 고대 이집트 제4왕조의 파라오 쿠푸(대피라미드), 카프라(중피라미드), 멘카우라(소피라미드) 시대에 세워진 이들 세 개는 '피라미드의 백미'로 손꼽힌다.

'시간이 멈춘 도시' 룩소르에서는 이집트의 가장 큰 신전인 '카르낙 신전' '룩소르 신전'이 기다린다.

룩소르 신전 입구에는 기원전 1200년대 고대 이집트 역사상 가장 강력한 파라오였던 제19왕조 람세스 2세의 거대한 석상들과 '태양신'을 상징하는 기념비인 오벨리스크가 여행객 시선을 사로잡는다.
associate_pic

람세스2세가 건설한 이집트 아스완 '아부심벨 대신전' (사진=롯데관광개발) *재판매 및 DB 금지


이집트는 우리나라 5배 면적인 국토의 95%가 사막으로 1년 내내 덥지만, 1~2월에는 평균 15~25도여서 여행하기에 알맞다.
       
롯데관광개발 단독으로 전 일정 5성급 월드 체인 숙박을 기본으로 홍해 연안 휴양도시 후루가다 특급 리조트에서 2박, 피라미드 전경의 특급호텔에서 럭셔리 특식 이용, 사막 선셋 감상, 룩소르 마차 투어, 나일강 펠루카 탑승 등 특전을 담는다.

10월14일까지 예약 후 2일 이내 예약금 입금 시 인당 40만원 할인,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내 그랜드 하얏트 제주 1박권(이집트행 출발일별 선착순 30명, 2인 조식 포함) 증정 등 혜택을 준다.

롯데관광개발 권기경 여행사업본부장은 "카이로 공항 도착 후 아스완, 아부심벨, 에드푸, 코옴보, 룩소르, 후루가다 등 이집트 7개 관광 도시를 모두 둘러볼 수 있는, 여유로운 일정으로 상품을 구성했다"며 "기존 경유 노선(약 16시간)보다 4시간 짧은 직항과 이집트 현지 항공 2회 이용 등으로 불필요한 이동시간을 최소화해 여행 만족도를 높일 예정이다"고 설명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ace@newsis.com

많이 본 기사

이 시간 Top